CNBC 기타 메뉴

해외경제

美·中 "北기관과 사업 금지"…추가 대북제재 합의

<앵커> 미국과 중국이 추가적인 대북 제재에 합의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미국이 군사훈련을 중단하면 핵 실험을 중단할 수 있다고 밝혔는데요. 북한 태도에 변화가 생길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전혜원 기잡니다. <기자> 미국과 중국은 워싱턴에서 열린 외교안보대화에서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 원칙을 재확인했습니다. 이를 위해 유엔 안보리 제재 대상에 오른 북한 기관과 사업을 하지 않는다는 데 합의했습니다. 미국은 한걸음 더 나아가, 북한 핵프로그램에 자금을 대는 범죄 기업들에 대한 단속을 강화해줄 것도 중국측에 요구했습니다. 특히,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대북 제제와 관련해 북한에 대한 중국의 책임을 강조했습니다. [렉스 틸러슨 / 미 국무장관 : 미국은 중국이 역내 긴장이 고조되는 것을 막기 위해 북한 정권에 훨씬 더 큰 경제·외교적 압박을 행사할 것을 요구 했습니다.] 중국은 이같은 미국의 요구를 대부분 수용하면서도 한국에 대한 사드배치를 중단 또는 철회해줄 것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북한의 한 외교관이 미국이 대규모 군사훈련을 중단할 경우 북한이 핵과 미사일 실험을 중단할 수 있다고 밝혀 그 가능성 여부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계춘영 인도주재 북한 대사는 현지 언론과의 회견에서 북한은 핵과 미사일 실험 동결조건을 논의 할 수 있으며, 미국이 잠정적이든 항구적이든 대규모 군사훈련을 중단할 경우 핵과 미사일 실험도 중단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계대사는 북한은 미국과 언제든, 아무 전제조건 없이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SBSCNBC 전혜원 입니다.  

주요 시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