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C 기타 메뉴

해외경제

스페인 바르셀로나 이어 캄브릴스서 2차 테러…IS, 배후 자처

<앵커> 휴가철 인기 휴양지인 스페인 바르셀로나 중심가에서 '차량 테러'가 발생한지 몇시간만에 남부 해안도시 캄브릴스에서도 또 차량 테러가 발생했습니다. 13명이 숨지고 100여명이 부상을 당하는 끔찍한 테러였는데요. 수니파 무장조직 IS가 배후를 자처했습니다. 전혜원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광장 곳곳에 사람들이 쓰러져 있고, 나들이를 왔던 가족들은 충격에 빠져 울부짖고 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어제 오후 5시쯤 바르셀로나 중심가인 람 브란스거리에서 차량이 군중을 향해 돌진해 13명이 숨지고 100여명이 다쳤습니다. 목격자들은 흰색 밴 차량이 갑자기 보도에 있던 군중을 향해 돌진했다고 증언했습니다. [미구엘 리조 / 목격자 : 사람들 비명이 들렸고, 밴 차량이 도로에 들어오는 걸 봤어요. 시체가 널려 있어 잔인해서 차마 볼 수가 없었어요.] 바르셀로나 차량테러의 충격이 채 가시기 전인 불과 4시간 뒤 바르셀로나에서 남쪽으로 100㎞ 떨어진 해안도시 캄브릴스에서도 차량돌진 테러가 발생했습니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테러 용의자 4명을 사살 한 뒤 부상한 채 생존한 1명을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 IS는 배후를 자처하고 나섰고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는 이번 사건이 이슬람 성전주의자들의 공격이라고 규정했습니다. 주스페인 한국대사관은 현재까지 우리나라 사상자는 없는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독일, 프랑스, 영국에 이서 스페인에서도 IS에 의한 테러가 발생하면서 유럽 전역으로 테러에 대한 공포감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SBSCNBC 전혜원입니다.    

주요 시세

핫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