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C 기타 메뉴

산업/기업

[단독] 정부, 현대상선 추가지원 가닥…'10조원' 유력

<앵커> 올해 초 한진해운이 파산하면서 국내 글로벌 해운사는 현대상선이 유일합니다. 그런데 해운업계 경쟁이 심화되면서 현대상선의 생존 가능성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인데요. SBSCNBC 취재 결과 정부가 사실상 ‘현대상선 살리기’에 10조원을 지원하기로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권지담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정부와 현대상선의 대주주인 산업은행은 현대상선에 대한 자금 지원이 불가피하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산업은행 관계자 : 글로벌 원양 컨테이너 선사를 적극적으로 육성하는 것이 우리나라 해운업을 재건하고, 발전시키는데 있어서 가장 핵심적인 과제라는 데는 모든 부처가 정당성, 타당성, 필요성은 다 공감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2개였던 국적 해운사가 하나로 줄어든만큼 남아있는 현대상선에 정부 지원을 집중하겠다는 계획입니다. [해양수산부 관계자 A : 현대상선, 국적원양선사 (선복량을)45만TEU에서 100만TEU로 늘리겠다는 방안이 있고요. 그 방향을 위해서 금융지원, 현대상선에 대해 하고 있는 것 착실하게 진행하고….] 금융위원회 관계자도 "유일한 국적선사인 현대상선을 지원하기로 총론을 모았다"며 "현대상선의 자금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예상 지원 규모는 10조원 정도로 가닥이 잡혔습니다. [산업은행 관계자 : 현대상선에 10조정도 투자 하는 것을 종합적으로 논의하고 검토(하고 있습니다. 규모는 거기서(10조) 오차가 크지 않을 것 같습니다. 범위내에서 충분히 할 것 같고요.] 추가 지원에 대한 구체적인 실무는 내년 6월경 설립예정인 해양수산부 산하 해양진흥공사에서 맡게될 가능성이 큽니다. [해양수산부 관계자 B : (현대상선을)살리기로 했고 그 여러가지 방안 중 하나가 (해운진흥)공사를 만드는 거고 공사를 통해 지원할 거고, 최대한 빨리 공사를 만들어서 지원하려고 하는 거고….] 정부와 산업은행은 구체적인 논의를 마무리해 이르면 다음 달 지원 방안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SBSCNBC 권지담입니다.    

주요 시세

핫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