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C 기타 메뉴

산업/기업

롯데홈쇼핑, 6개월 일부 방송정지…"중소 협력사 피해 클 듯"

<앵커> 롯데홈쇼핑이 초유의 고강도 제재를 받게 된 이유도 살펴볼 필요가 있겠고요. 사실 더 큰 문제는 6개월 동안이나 프라임타임대의 방송이 중지될 경우, 납품하는 많은 협력사들이 어떻게 6개월을 견딜 것이냐 여부입니다. 얼마나 정부에서 이런 부분들에 대한 파장까지 다 감안해서 대책을 세웠는지도 살펴볼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생활경제부 이한승 기자 스튜디오에 나와 있습니다. 이 기자, 프라임타임대에 대해 이야기 해보게 됐는데 이 시간이 중요한 시간대라는 것은 매출이 많이 일어나는 시간대라는 거죠? <기자> 그렇습니다. 전체 매출의 절반 정도가 이 시간대에 나온다고 봐도 과언이 아닙니다. <앵커> 그런데, 홈쇼핑은 24시간 계속 돌아가잖아요. 그중에 6시간이면 4분의 1인데, 이 4분의 1시간이 전체 매출의 절반이다? 굉장히 파장이 크고 타격이 클 수밖에 없겠네요. 롯데홈쇼핑으로서는 상당히 치명적일 것 같고요. 배경부터 자세히 짚어보죠. <기자> 네, 롯데홈쇼핑은 지난 2014년 홈쇼핑 론칭과 광고 편성 등의 명목으로 납품업체로부터 리베이트를 받거나 회사 돈을 빼돌린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았습니다. 이로 인해 신헌 전 대표 등 7명이 구속되고 전·현직 상품 기획자 등 3명이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이 때문에 지난해 4월에 있었던 홈쇼핑 사업자 재승인 심사에서 롯데홈쇼핑이 탈락할 것이라는 이야기도 있었는데, 롯데홈쇼핑은 결국 기존 5년에서 3년으로 단축된 조건부 승인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감사원의 조사결과 이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롯데홈쇼핑이 재승인 과정에서 비리로 처벌받은 임직원을 8명이 아닌 6명이라고 제출한 사실이 드러난 것인데요. 여기서 누락된 2명을 반영하면 '방송의 공적책임'이라는 항목의 점수가 떨어져 재승인 여부조차 불투명한 상황이었던 겁니다. <앵커> 이것이 굉장히 중요한 변수이긴 했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결국 뒤늦게 이 부분이 반영되면서 프라임타임대 6개월 영업정지라는 강도높은 처분이 이뤄지게 된겁니다. <앵커> 이것이 우리나라 홈쇼핑 시장이 생긴 이후에 가장 강도 높은 제재다 보면 되는 거고요. 중요한 것은 롯데홈쇼핑과 협력업체의 입장이 될텐데, 일단 롯데홈쇼핑은 지은 죄가 있으니까 대놓고 반발하기도 애매하겠습니다.  <기자> 우선 이번 처분이 임직원 비리에서 시작된만큼 좋지 않은 문제로 업계에 파장을 일으킨데 대해서는 사과의 뜻을 표했습니다. 또 방송송출 정지로 인해 발생하는 중소 협력사들의 피해를 최소화 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롯데홈쇼핑 측 이야기를 직접 들어보시죠. [이동규 / 롯데홈쇼핑 홍보팀장 : 향후 협력사들의 피해가 가장 우려되는 상황이어서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협력사 대표자들을 만나 비상 대책회의를 할 예정입니다. 이 자리에서 모은 뜻을 갖고 향후 협력사와 함께 공동으로 대처해나갈 생각입니다.] <앵커> 롯데홈쇼핑도 협력사와의 문제를 걱정한다, 이런 입장이군요. 근데 내용을 살펴보니까 이중처벌이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오던데 이 이야기는 왜 나오는 걸까요? <기자> 네, 사실 지난해 홈쇼핑 사업자 재승인을 할 때 대상 업체가 롯데홈쇼핑과 현대홈쇼핑, NS홈쇼핑 등 3개사였는데요. 현대와 NS 홈쇼핑은 기존대로 5년의 재승인 유효기간을 받았고요, 롯데는 임직원 비리때문에 3년으로 단축된 재승인 유효기간을 승인받았습니다. 여기서 이미 처벌을 받았는데, 또 6개월 프라임타임 영업정지라는 처분을 받은 것은 이중처벌이라는 것이 롯데홈쇼핑 측의 주장입니다. 게다가 롯데홈쇼핑은 서류 누락에 대해 고의가 아니라는 입장인데요. 하지만 미래부는 감사원의 감사결과에 근거한 결정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강신욱 / 미래창조과학부 방송채널사업정책팀장 : 업체 측에서 의견진술을 해왔습니다. 그에 대해 저희는 기본적으로 감사결과에 대해 사실관계를 근거해서 할 수 밖에 없는 것이고…상당부분 지금 롯데홈쇼핑이 주장하는 실수를 했다고 보기에는 명백히 다르게 나와 있기 때문에…] <앵커> 롯데홈쇼핑이 서류 누락이 고의가 아니라고 이야기 하는 것은 결국 실수다 이렇게 롯데는 주장하는 거고, 미래부 측에서는 감사원의 조사 자료를 근거로 한거고 그것을 실수로 보기에는 그렇다, 이렇게 이야기 하는 거군요. 그렇다면 중요한 것은 협력사들 아니겠습니까? 협력사들이 규모가 커서 6개월 동안 안해도 견딜 수 있는 그런 곳이라면 모르겠지만 그렇지 않은 곳도 분명히 있을 것이란 말이죠.  협력사들 피해 문제, 이것은 어떻게 접근해야 하겠습니까? <기자> 미래부도 그 점을 우려해 영업정지 시점을 넉 달 뒤인 9월 28일로 미뤘습니다. <앵커> 시간을 좀 준다는 것이군요. <기자> 네, 맞습니다. 이야기를 들어보겠습니다. [강신욱 / 미래창조과학부 방송채널사업정책팀장 : 통상 홈쇼핑 관행에 따라 상품을 배정하는 기간이 3개월, 구체적인 상품을 가편성하는 기간이 1개월인 관행을 고려하고, 여름 신상품 특히 의류나 추석용 상품의 경우 이미 상당부분 기획단계에 들어가 있다는 점을 고려해 중소기업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입니다.] 이런 조치에도 불구하고 협력사들의 피해가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롯데홈쇼핑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으로 중소기업 제품 편성 비중은 오전 프라임타임대에 74%, 오후 프라임타임대에 52%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프라임타임대 방송 송출을 못하면 그만큼 중소 협력사들이 피해를 볼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게다가 롯데홈쇼핑 입점 중소기업 가운데 롯데홈쇼핑하고만 거래하는 중소기업이 30%나 됩니다. 롯데홈쇼핑 하고만 거래를 하기 때문에 롯데홈쇼핑의 프라임타임대 영업정지가 즉시 생존의 문제로 직결될 수 있다고 보는 거죠. <앵커> 앞서 미래부 관계자가 이야기한 3개월 정도의 유예 기간을 둔 것 외에도 오늘 미래부가 발표한 것에 중소협력체들을 위한 대책이 다른 것이 있나요? <기자> 몇 가지 있기는 한데요. 구체적인 대책은 아니었고요. 다른 사업자들과의  MOU를 통해 협력사 지원방안을 도출해 낸다, 이런 차원의 이야기였는데 향후 MOU나 회의를 통해서 구체적인 부분은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지금 말씀하신 대로 30% 정도는 롯데하고만 거래하기 때문에 3개월의 유예기간을 주더라도 딴 데 입점하기 쉬운 것도 아니겠고, 상당히 이 기업들은 어려울 수 있겠다는 판단이 듭니다.  크게 보죠. 이렇게 되다보면 결국 홈쇼핑 업게 판도에도 변화가 있을 수 있겠는데요. <기자> 그렇습니다. 지난해 실적으로 기준으로 보면요. 롯데홈쇼핑은 이번 제재로 인해 약 5500억 원의 매출 손실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 제재는 오는 10월부터 내년 3월까지 이어지는데요. 단가가 높은 겨울옷 등을 판매하는 이 기간이 홈쇼핑 업계에는 성수기인 만큼 롯데홈쇼핑에게도 타격이 될 수 있습니다. 또 롯데홈쇼핑의 영업정지로 GS홈쇼핑이나 CJ오쇼핑 등 경쟁사들은 매출이나 점유율을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될 수가 있겠지만, 반대로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이번에 사상 초유의 방송사업자 방송 송출 금지라는 사례가 생기면서 다른 홈쇼핑 업체들도 언제 이 같은 조치를 받을지 알 수 없기 때문입니다. <앵커> 정부에서 상당히 강도 높은 사상 초유의 제재 조치를 내린 이유가 있겠죠, 근거도 있을테고요. 납품 협력업체들의 대한 대책도 앞으로 더 구체화될 수 있겠고요. 어쨌든 이번 조치로 인해서 여러 회사들이 충분한 준비를 하지 못한 상태에서 3개월 정도의 유예 기간동안 어떻게 대책을 마련할지, 구체적으로 피해를 줄일 수 있는 대책이 나올지 잘 지켜 봐야할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생활경제부 이한승 기자였습니다.

주요 시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