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C 기타 메뉴

산업/기업

‘건설재개·원전 축소’결과…정부 “권고안 존중, 후속조치 이행”

<앵커멘트> 정부는 공론화위원회의 권고안을 존중하겠다며 후속조치에 나섰습니다. 신고리 5.6호기 건설은 재개하되, 에너지 정책에서 원전 비중을 축소하는 쪽으로 방향을 틀 것으로 보입니다. 이어서 이호준 기자입니다. <기자> 공론화위원회의 신고리 5.6호기 건설재개 권고안이 나오자 청와대는 즉각 수용 의사를 밝혔습니다. [박수현 / 청와대 대변인 : 공론화위원회의 뜻을 존중합니다. 권고안을 토대로 후속조치가 차질없이 이행되도록 정부는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공론화위의 최종 권고안은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오전에 공식 전달됐으며, 오후에는 고위 당정청 회의가 열려 권고안에 따른 후속조치가 논의됐습니다. 신고리 5.6호기 공사에 대한 최종 결정은 다음주 24일 국무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최종 선포할 예정입니다. 비록 문재인 정부가 신고리 5.6호기 공사 중단 공약을 지키기 어렵게 됐지만, 탈원전 정책 기조는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공론화위 조사에서 원전 축소를 원하는 시민참여단의 의견이 우세하게 나왔기 때문입니다. [김지형 / 공론화위원회 위원장 : 원자력발전을 축소하자는 선택 비율이 53.2%로 가장 높았습니다. 원자력 발전을 유지하자는 비율은 35.5%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권고안을 바탕으로 원전 비중을 축소하는 내용의 에너지 전환 정책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원주 /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 : 원전비중 축소라든가 신재생에너지 투자확대같은 권고사항에 대해서도 에너지전환정책의 일환으로 충실히 반영하도록 하겠습니다.] 신규 원전 백지화 등원전비중 축소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은 다음 주에 발표될 예정입니다. SBSCNBC 이호준입니다.   

주요 시세

핫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