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C 기타 메뉴

국제

'500만 불법 이민자 구제' 밀어붙인 오바마…공화당 반발

<앵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불법 체류자 문제 해결을 위한 이민 개혁안을 발표했습니다. 이를 통해 천만명이 넘는 전체 불법 체류자들의 절반에 가까운, 최대 500만 명이 강제추방의 공포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됐는데요. 문제는 엇갈린 여론과 정치적 후폭풍입니다. 최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바마 대통령이 발표한 이민법 개혁안 행정명령은  크게 두 부류에게 혜택이 돌아갑니다. 먼저 미국에서 5년 이상 체류하고, 시민권이나 영주권을 가진 자녀를 둔 불법 이민자들입니다. 총 400만 명으로 파악되는 이들 중, 전과가 없고 세금 납부 의지가 있는 사람들에게 3년간 합법적인 취업 허가증이 발급됩니다. 또 청년 강제 추방 유예 조건도 기존 2007년에서 2010년 이전 입국자로 확대됩니다. 16세 이전 불법 입국자 중 5년 이상 거주하면서 학교에 다니고 있거나 고등학교를 졸업한 30세 이하 청년 약 27만 명이 신규 대상입니다. 이들을 포함해 숙련된 기술자와 과학·기술 전공자들에 대한 비자발급 확대까지 포함해, 총 500여만 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버락 오바마 / 미국 대통령 : 오늘날 미국의 이민 시스템은 깨졌습니다. 모두가 알고 있는 사실이죠. 물론 이번 조치가 대대적인 사면이라고 평가절하하는 이들도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단지 '책임'을 강조하는 겁니다. 상식이 통하는 절충안을 제시하는 것이고, 기준에 부합한 이민자들을 음지에서 구제하고 법 안에서 살게 하는 것입니다.] 오바마 행정부는 이번 조치를 통해 세수 확대와 고용 시장 개선 등 광범위한 경제적 효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제이슨 퍼먼 / 미국 백악관 경제자문위원장 : 노동력 증강과 함께, 더 중요하게는 생산성 향상 효과가 기대됩니다. 미국인들이 더 나은 직장을 갖게 되고, 훌륭한 아이디어와 혁신을 갖춘 이들이 사업을 하고 고용도 증대시키는 방식이 되겠죠.] 공화당은 정부 폐쇄 등을 거론하며 즉각 반발했습니다. [미치 맥코넬 / 미국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 : 오바마 대통령이 다수 의견에 반하는 행동을 하고 나라 전체에 그의 의지를 관철시킨다면, 의회는 행동에 나설 겁니다. 다양한 방안을 모색 중입니다. 실수하지 마십시오.] 여론도 우호적이지 않습니다. NBC와 월스트리트저널 공동 여론조사에서는 오바마 대통령이 의회를 거치지 않고 행정명령을 내린데 대해 찬성 38%, 반대 48%로 나타났습니다. 싸늘한 반응 속에 오바마 대통령의 이민개혁안 카드가 몰고 올 정치적 후폭풍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SBSCNBC 최진석입니다.   
주요 시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