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C 기타 메뉴

부동산

국토부, 다음 달 4일 신혼부부 특별공급 2배로 늘린다

<앵커> 다음 달부터 아파트 분양에서 무주택 신혼부부를 위한 특별공급이 크게 늘어납니다. 취재 기자가 전화로 연결돼있습니다. 오수영 기자, 신혼부부 특별공급이 지금보다 2배 늘어난다고요? <기자> 네, 우선 민영 아파트의 경우 지금까지는 전체 분양 물량의 10%만 신혼부부 특별공급 대상이었는데요. 다음 달 4일부터는 20%로 확대됩니다. 공공 아파트도 두 배로 공급비율이 커지면서, 기존 15%에서 30%로 늘어납니다. 소득기준도 완화되는데요.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의 100%를 기준으로 하던 것을 120%로 확대했고, 맞벌이 부부의 경우는 130%까지 적용됩니다. 이렇게 되면 월 소득이 외벌이 부부인 경우 586만 원, 맞벌이 부부는 634만 원 이하면, 신혼부부 특별공급을 받을 수 있게 됩니다. <앵커> 신혼으로 인정해주는 기간도 늘어난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신혼부부로 인정받는 결혼기간이 현재는 5년인데요. 다음 달부터는 7년까지 늘어납니다. 신설되는 항목도 있는데요. 그동안은 특별공급 대상 주택에 가격제한이 없었는데 앞으로는 9억 원 이하 주택만 특별공급이 실시됩니다. 앞서 올해 서울 강남 재건축 단지 청약 때 최소 10억 원이 넘는 아파트 특별공급에 만 19세 당첨자가 나오는 등, 이른바 '금수저 청약' 논란이 커지면서 정부가 대책을 내놓은 건데요. 이와 관련해 국토교통부는 투기과열지구 안에서 특별공급 물량 전매제한 기간도 5년으로 늘렸습니다. 원래는 소유권 이전등기를 하면 전매제한이 풀렸지만, 앞으로는 불법전매 감독 기간이 늘어나게 되는 셈입니다. 지금까지 SBSCNBC 오수영입니다.    

주요 시세

핫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