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C 기타 메뉴

부동산

서울시 vs 강남구, '35층룰' 두고 또다시 정면충돌

<앵커> 요즘 서울 강남 재건축 단지들이 아파트를 몇 층으로 지을지를 두고 시끌 시끌합니다. 서울시는 주거지역, 특히한강변은 35층까지만 허용하고 있는데, 이보다 더 높게 짓겠다며 시와 각을 세우는 곳들이 많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사안마다 각을 세우고 있는 신연희 강남구청장, 서울시 35층 규제를 받아들이지 못하겠다고 공개발언을 쏟아냈습니다. 곽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강남구의 대표적인 재건축 추진 단지인 압구정동 일대의 현대·한양아파트와 대치동 은마아파트. 각각 45층 높이와 49층 높이로 재건축을 추진해왔는데, 서울시가 일조권과 조망권을 독점하는 것을 막겠다며 시행 중인 35층 규제에 가로막혀 사업이 사실상 중단된 상태입니다. 급기야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서울시의 규제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공개적으로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신연희 / 강남구청장 : 2030 서울 플랜에 의해서 35층으로 제한을 두지 않았습니까. 그런데 이부분도 서울시에서 조금 더 고민을 한다면 층수에 관한 문제는 유연성있게 해결할 수 있으리라 저는 생각합니다.] 신 구청장은 시의 늦장 일처리로 두 재건축 단지가 초과이익환수제 적용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책임의 화살을 서울시로 돌렸습니다. [신연희/ 강남구청장 : 서울시에서는 빨리 (압구정 지구를) 지구단위구역으로 할 것인지 정비구역으로 할 것인지 발표를 했어야합니다. 작년 10월이 돼서야 그것을 발표했습니다. 개발이익환수부분에 있어서는 서울시가 합당한 답을 내놔야한다고….] 일괄적인 규제가 오히려 도시 경관을 망친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35층 제한을 풀어달라는 이 같은 요구에 서울시는 물러설 의사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한강 변을 둘러싸는 이른바 '장벽 아파트'를 없애기 위해 필요하다는 겁니다. [서울시 관계자 : 서울시 기본계획이 이미 명문화돼 있는 사안인데, 기본계획을 바꾸지 않는 이상은 당연히 그것을 따라야하는 것이죠. 서울시는 도시 기본계획의 원칙이 나와있는 것이니깐 원칙대로 준수를 해서 가는 것이죠.] 한전부지, 구룡마을 개발 등을 놓고 대립했던 서울시와 강남구가 아파트 35층 규제를 놓고 또 다시 정면출동하는 양상입니다. SBSCNBC 곽준영입니다.   

주요 시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