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C 기타 메뉴

부동산

바닷모래 채취 금지 때문에 아파트 분양가 오른다?

<앵커> 얼마전 부산과 경남 지역 어민들이 수백 척의 배를 끌고 나와 해상 시위를 벌인 게 화제였습니다. 어장을 망치는 바닷모래 채취를 중단하라면서 시위를 벌인 것인데, 급기야 해양수산부가 내년부터 민간 아파트 짓는 데 쓰이는 모래 채취는 안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갑작스런 모래 채취 금지에 이젠 건설업계가 반발하고 나섰는데 이렇게 되면, 분양가 상승은 불가피하다는 게 업계 설명입니다. 윤선영 기자입니다. <기자> 남해안 인근의 바닷모래 채취 단지입니다. 지난 2010년 8월부터 민간에 모래를 팔기 시작하면서 이 일대 모래 채취량은 2배 넘게 증가했습니다. 어민들은 모래 채취로 생태계가 파괴돼 어획량이 줄었다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정연송 / 남해 EEZ 바닷모래채취대책위원회 : 바닷모래를 채취함으로써 산란장이 파괴되니까 국민의 밥상이 바뀜과 동시에 고기가 적게 생산 되면 고기값이 올라가면서 국민의 부담으로…] 급기야 해양수산부는 내년부터 남해 일대 바닷모래 채취를 국책건설용에 한정하기로 했습니다. 모래 공급 축소가 예고되자, 건설업계는 비상이 걸렸습니다. 공사물량이 늘어나 모래수요가 증가하고 있는데 공급선이 막히면 공사에 차질이 불가피하기 때문입니다. 특히 부산과 경남, 대구 등 동남권 건설현장이 직격탄을 맞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동남권의 최근 2년간 주택인허가 실적을 보면 2014년 7만9000가구에 불과했지만 2015년에는 9만1000가구, 지난해에는 11만4000가구로 급증한 상황입니다. 수급 차질이 현실화되면 골재가격이 오르고, 결국 아파트 분양가 상승으로 이어진다는 게 업계 설명입니다. [건설협회 관계자 : 골재 가격이 1~2만원이 되면 (공사비가) 1~1.3%가 상승이 돼요. 그럼 그 비용은 건설협회 관계자 분양가로 해서 국민이 부담하는거죠.] 바닷모래 채취는 해수부의 사전 협의를 받아 국토부가 허가를 내주고 있습니다. 국토부는 뒷짐지고 해수부는 어민들의 요구를 충분히 수용하지 못하면서 결국 피해는 소비자들에게 돌아가게 됐다는 지적입니다. SBSCNBC 윤선영입니다.   

주요 시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