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C 기타 메뉴

부동산

정부가 미분양 직접 관리하는 지역 확대된다

<앵커> 정부는 부동산으로 돈이 쏠리는 것이 가계부채 급증의 가장 큰 원인으로 보고 아파트 공급을 줄이는 처방을 내놨습니다. 이와함께 미분양 아파트가 쌓이는 지역에 대해서도 정부가 철저하게 관리키로 했는데요. 미분양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어, 관리지역 확대도 불가피해 보입니다. 보도에 정연솔 기자입니다. <기자> 6월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약 6만 채로 두 달 사이 10% 넘게 증가했습니다. 지난해부터 지방을 중심으로 꾸준히 증가하다 최근에는 수도권까지 늘고 있다는 게 특징입니다. 전체 미분양 주택 중 약 40%가 수도권에 몰려 있는데 특히 경기도 용인과 평택, 남양주 등 수도권 3곳에서 미분양 된 주택만 1만 채가 넘습니다. [평택시 소사동 공인중개사 : 미분양이 있으니까 분양권들이 프리미엄이 많이 안 붙죠. 조금씩 내려갔죠. 미분양이 있어요.] 국토부가 지정한 이같은 미분양 관리 지역은 전국에 20곳입니다. 정부는 9월에 미분양 관리지역을 추가로 발표할 예정인데, 현재로선 20곳보다 더 많아질 게 유력합니다. 미분양 관리지역은 미분양 물량과 인허가량이 일정 기준 이상일 경우 매달 포함됩니다. 건설사들은 정부가 지정한 미분양 관리지역에 택지를 매입하려면 주택도시보증공사의 예비심사를 받아야 합니다. 예비심사를 받지 못하면 분양보증 본심사를 받지 못합니다. 사실상 정부가 건설사의 택지매입 부분까지 관여하게 되는 것입니다. 전문가들은 정책의 효과가 나타나기까지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박원갑 / KB국민은행 부동산전문위원 : 그동안 공급이 많았던 지방이나 수도권에서는 경기 남부 지역에서 미분양 적체가 심한 상황인데요. 대출 심사를 까다롭게 할 경우에 단기적으로는 큰 변화가 없겠지만 중 장기적으로는 공급 조절 효과를 낼 것으로 예상됩니다.] 반면 일부 건설사들은 정부가 집지을 땅을 사라 마라 하는것은 지나친 간섭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SBSCNBC 정연솔입니다.  

주요 시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