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C 기타 메뉴

[KOREA REPORT]외국인도 반한 '찜질방', 엔터테인먼트 공간으로 진화

Korea Report

sbs cnbc 뉴스

팝업보기


■ Korea Life

 
[KOREA REPORT 는 대한민국 첫번째 글로벌 미디어 채널 SBS CNBC가 한국의 최첨단 기술 소개, 최고의 리더 인터뷰 등 역동적인 대한민국의 참모습을 세계 경제를 움직이는 최고의 경제 채널 CNBC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전달하는 프로그램입니다.]
 
[김기호/ SBS CNBC]
찜질방에서 지인들과 편한 모습으로 음식을 나눠먹고, 뜨거운 가마 안에 들어가 땀을 흘리며 피로를 푸는 모습, 한국 드라마에서 한번쯤 보셨을 겁니다. 찜질방은 외국인이 가장 체험해보고 싶은 한류상품으로 손꼽히기도 했는데요. 그 매력이 무엇일까요? 함께 보시죠. 
 
한국 문화 요소 중에서도 으뜸으로 꼽히는 찜질방. 대중 목욕탕에 사우나와 마사지가 결합된 형태다. 원래는 뜨거운 방을 의미하지만 수면실을 비롯해 게임방이나 기타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공간을 갖추고 있다.
 
[안현모 / SBS CNBC 기자]
한국인들에게는 친숙한 여가공간인 찜질방이 이제는 외국인들에게도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보시다시피, 찜질방 문화는 여러 명이 뜨거운 바닥에 함께 앉거나 누워서 담소를 나누고 잠을 자는 공동체적 성격을 띄는데요, 과연 어떤 매력이 있는 걸까요?
 
첫째는 바로 사우나의 원리. 재래식 황토 찜질방에 참나무 등의 나무로 불을 지피면 40-50도의 열이 나온다. 이때 황토에서는 원적외선과 음이온이 방출 된다. 원적외선과 음이온은 피부 안쪽 4-5센티까지 침투해 세포운동과 혈액순환을 돕는다. 실제로 찜질방을 이용한 이용객들은 몸이 개운해지고 각종 통증이 가라앉는 등의 효과를 경험하기도 한다.
 
[우송죽 / 찜질방 이용객]
참숯가마 불을 쬐면 특히 무릎이 아프신 분들 와서 하루에 3번만 쬐도 무릎 아픈게 다 없어져요. 계단 내려가려면 몹시 불편 했는데 지금은 계단을 뛰어서 내려가도 아픈 감이 하나도 없어요.
 
그리고 재래식 찜질방의 또 하나의 재미! 바로 뜨겁게 달궈진 숯에 구워먹는 각종 구이다. 삼겹살, 군고구마 등 갓 나온 숯으로 구워 먹는 구이 요리는 별미다.
 
[최송숙 / 찜질방 이용객]
숯으로 찜질하고 숯으로 구운 삼겹살을 먹으니까 건강에 좋고 고기 맛도 너무 좋아요.
 
이후, 목욕탕에 설치된 한증막으로 발전해 대중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1990년대 초, 한국의 온돌문화와 방문화가 어우러져 현대식 '찜질방'이라는 새로운 레져 및 놀이 공간을 창조했다.
 
[박정수 / 찜질방 사이트 대표]
93년도에 찜질방이라는 신규자유 업종이 생기면서 점차 목욕탕에서 찜질방으로 문화가 바뀌게 된거죠.
 
옛 황실을 재현해 놓은 듯한 이곳은 다름 아닌 한 현대식 찜질방의 메인홀이다. 저마다의 휴식을 취하고 있는 찜질방 풍경은 드라마에도 종종 나올 만큼 한국인들에게는 익숙한 풍경이다. 현대식 찜질방에는 황토방 외에도 맥반석방, 게르마늄방, 소금방 등 테마별로 찜질방을 구성하는 재료와 효능이 다른 방들을 골라 이용할 수 있다.
 
[전경희 / 찜질방 수영장 이용객]
숯가마, 한증막 하고 나왔다가 시원하게 석빙고 방도 가고, 수면실 가서 쉴 수도 있고 다양하게 스크린도 있고 하니까, 친구들을 만날 때 편안하게 쉴 수 있어서 좋아요.
 
찜질방 본연의 찜질 기능 외에도 현대식 찜질방은 팔색조 같은 매력을 가지고 있다. 언제든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는 PC시설 뿐만 아니라 다양한 만화책을 보유한 만화방도 운영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운동이 부족한 바쁜 현대인을 위한 헬스, 골프 연습장, G.X룸 등 스포츠 시설도 고루 갖춰져 있다. 게다가 수심 1미터에 길이 25미터인 야외 수영장을 볼 수 있다는 점 역시 큰 장점이다.
 
[정민희 / 찜질방 수영장 이용객]
몇 년 째 다니는데 좋아요.
 
[주명권 / 찜질방 이용객]
어디 피로로 멀리 왔다갔다하는 것보다 비용면에서도 좋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아요.
 
다양한 마사지 프로그램과 네일아트 서비스 역시 여성들이 찜질방을 최고의 여가시설로 꼽는 이유 중 하나다.
 
[외국인 관광객 / 독일]
몸의 피로도 풀면서 아름다움도 가꾸게 되고 정말 좋은 것 같아요.
 
이처럼 다양한 서비스는 무엇보다도 저렴한 비용으로 즐길 수 있다. 또 지인들과 허물없이 편안한 시간을 보낼 수 있다는 장점으로 찜질방은 한국인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박민숙 / 찜질방 이용객]
친구들 모임 있을 때나 가족 모임 있을 때 와요. 와서 친구들하고 수다도 떨 수 있고 피로도 풀고 좋아요.
 
지난해 외국인 500명을 대상으로 서울시가 실시한 '서울 체험 Top 20' 설문조사 결과 건강 웰니스분야에서 찜질방이 당당히 1위를 차지했다. 
 
[외국인 관광객 / 독일]
지금까지 매우 즐거운 경험을 하고 있어요. 열과 온수 때문에 몸이 아주 편안하고 좋은 기분이 들어요.
 
[외국인 관광객 / 독일]
(찜질방 문화는)매우 좋은 것 같아요. 사우나에 가서 뜨거운 목욕을 즐기면서 친구들을 만날 수 있는 매력적인 장소죠.
 
찜질방은 일본의 온천탕과 핀란드의 건식 사우나 등 다른 나라의 사우나와 유사하지만 다양한 기능과 컨셉이 결합 돼 외국인들에게 색다른 목욕 문화로 인기를 끌고 있다. 국내 영업 중인 찜질방은 대략 1260여 곳. 최근 3-4년 사이에는 한류 열풍에 힘입어 미국, 중국 등 찜질방의 해외 진출도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박정수 / 찜질방 사이트 대표]
2003년도에 우리나라에서는 찜질방이 거의 피크라고 볼 수 있었고요. 미국 같은 경우 2003년부터 진출을 하기는 했는데 인허가 관계로 근래에 오픈을 한 것이 있고, 3-4년 전부터 해외 찜질방에 대한 질문이 많이 들어오고 있습니다.
 
[안현모 기자 / SBS CNBC]
한국의 찜질방 문화는 외국인 관광객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으며 한국의 소중한 관광 자원으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찜질방 문화는 이제 국내를 넘어 세계 각국의 문화에 맞는 현지화 전략을 통해 해외에서도 확산될 수 있길 기대합니다.
 
◇ In English
 
If you're an avid fan of Korean TV dramas, I'm sure you've seen families and friends enjoying dry saunas, sharing food... simply having a relaxing time together. Well, that place is called "Jjimjilbang" in Korean. The closest English term would be a spa. But did you know that Jjimjilbang is on the must-visit lists of many tourists? In this segment... we find out what's drawing them to this unique Korean experience.
 
It's been called one of the best aspects of Korean culture, - Jimjilbang is a kind of public bathhouse that also has saunas and massages. It literally means heated bath and many of them have sleeping quarters as well as games rooms and other entertainment areas.
 
[Ahn Hyunmo / SBS CNBC]
Jjimjilbang is a uniquely Korean public spa house, that's starting to attract even non-koreans now. It's a very communal affair - As you can see, people sit or lie down together on a heated floor and just chat, lounge, or sleep. So what makes it so popular?
 
First of all, it's the sauna properties. It's heated by traditional red clay with fire from wood like oak, reaching around 40 to 50 degrees Celsius. The ocher soil emits far-infrared radiation and anions, which can penetrate about 2.5 inches down the skin to help with cell activity and blood circulation, which users say helps refreshes and even alleviate pain.
 
[Woo Song Juk / Jjimjilbang user]
This kind of conventional sauna with a charcoal furnace is especially good for those with knee problems. I used to have trouble going down the stairs because of my knee problem, but now I can even run down the stairs without feeling any pains.
 
In addition to the health aspects, there's also a fun part to the experience. You can enjoy various kinds of charcoal-broiled foods, including roasted sweet potato and pork belly. Baked fresh over heated charcoals, they are the true specialties of the facility.
 
[Choe Song Suk / Jjimjilbang user]
I feel so well, after hitting the charcoal room and eating this freshly cooked bacon. I think the pork tastes better here, thanks to the charcoals.
 
South Korea's jjimjilbang origniated from the Chosun Dynasty's Hanjeungso, where King Sejong the Great is reported to have visited frequently and whenever he was not feeling well. Later, the folk remedy evolved to a modern form and started to appear in public bathhouses. Having enjoyed much popularity, the small booth-type installment went through a major transformation in the early 1990s. Combined with Korea's tradition of preferring room activities and ondol system, it was recreated into a whole new leisure and amusement complex.
 
[Park Jung Soo / Jjimjilbang site CEO]
As a new business area opened up in 1993, the trend slowly began to shift from bathhouse to Jjimjilbang.
 
It looks like an ancient Royal palace, but this is actually the main hall of a famous jjimjilbang in downtown Seoul. Large groups of men and women resting together is not unfamiliar to South Koreans, and it's a frequent scene in local soap operas. They hop in and out of not just the basic red clay room, but also a wide range of different rooms with different themes or materials, ranging from germanium and elvan stones to salt, each with its own efficacy.
 
[Jeon Kyung Hee / Jjimjilbang user]
I went to the clay room and charcoal furnace room first and then cooled off at the ice room. I like coming here with my friends because we can relax, watch movies, or just take a nap in the sleeping area.
 
Besides the central bathing service, there are a variety of other features. The Internet cafe is open to all, and a small library is filled with comic books. And for today's busy, exercise-deprived customers, a wide area is dedicated to fitness - featuring gyms, golf putting ranges, and a group exercise center. Another noticeable feature is the 25-meter-long, 1-meter-deep outdoor swimming pool.
 
[Jung Min Hee / Jjimjilbang user]
It's been several years that I came here regularly.
 
[Joo Mung Kwon / Jjimjilbang user]
Cost wise, I don't have to travel very far and it's got an easy access.
 
For female visitors, diverse massage programs and nail care services offered by the house are some of the main attractions. 
 
[a foreign tourist / Germany]
It's very nice to get the nail painted like this, it's nice to take care of the body, also to look for the beauty.
 
All of these activities come at great prices. And most importantly, while hopping around different sections barefoot, you bond with the people you spend time with, which is why Koreans never get bored of coming to this place.
 
[Park Min Suk / Jjimjilbang user]
I come here for family gatherings or with friends. I love it because we can just chill out and rest up.
 
Last year, Seoul City and the Seoul Tourism Organization surveyed 500 expats living in Seoul on the top 20 cultural experiences in the capital city. And taking a bath at a jjimjilbang was top  in the health and wellness category.
 
[a foreign tourist / Germany]
so far it's been very relaxing  fun experience. my body feels very good. the heat and hot water feels really good. it helps a lot.
 
[a foreign tourist / Germany]
It's great culture because you can go to sauna, you can have some hot bath, and just meet with friends, very nice place.
 
Many countries have their own bathing customs: Japan has open-air baths and Finland has dry saunas. But Korea's jjimjilbang is distinguishable in that it incorporates multiple functions and concepts which foreigners appear to find interesting. The number of jjimjilbangs operating in South Korea currently stands at 1260 and it has begun making inroads into China and the US, thanks to the K-pop boom.
 
[Park Jung Soo/Jjimjilbang site CEO]
2003 was almost a peak, when it began seeking to enter the US market. But due to permit process, it was not long ago we saw the first opening in the US. And from 3-4 years ago, we're getting more and more inquiries about launching overseas.
 
[Ahn Hyunmo / SBS CNBC]
With an increasing number of foreign travelers visiting and revisiting this Korean-style sauna, Jjimjilbang is shaping up to be a flagship of South Korea's tourism. But maybe someday, you won't have to travel all the way here for the experience as such spas become more commonplace in other countries in localized forms.
 
(www.SBSCNBC.co.kr)
(보다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 시청을 바랍니다.)

최종편집 : 2011-10-30 13:21


안현모 기자

안현모 기자 메일

┗ 이전 방송 / 기사 현대홈쇼핑, 한섬 인수...패션사업 진출

편집자주

SBS CNBC 영어진행자 "한국의 뉴스를 세계의 뉴스로! /현 경제포커스, 경제뉴스6 진행


주요 시세

SBS CNBC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SSing 문자 한통으로 종목 진단을! #3698 (유료 1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