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C 기타 메뉴

김구라 하차에 대처하는 ‘라스’의 자세


지난 16일 MBC 예능 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스)는 과거 막말논란으로 하차한 김구라가 없는 첫 방송을 내보냈다.

독한 질문을 퍼부으며 날 것 그대로의 거친 토크쇼를 표방하는 ‘라스’에 ‘독설의 아이콘’ 김구라가 없다는 것은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이었기에, 김구라의 하차 소식이 전해진 후 ‘라스’는 폐지설에 휩싸이기도 했다.

하지만 ‘라스’는 김구라의 빈자리를 애써 감추려 하지도 메우려 하지도 않았다. ‘라스’는 방송 내내 김구라를 5회 이상 언급하며 그의 하차에 ‘쿨’한 태도로 일관한 것. 이는 김구라의 방송 퇴출이 결정된 뒤 그가 몸 담았던 타 프로그램 ‘세바퀴’나 ‘붕어빵’ 등에서 그의 분량을 최대한 편집 하거나 그에 관한 발언을 쉬쉬하는 것과는 완전히 다른 행보였다.

오프닝부터 달랐다. 김국진은 “셋째가 이 시간에 TV로 우리를 보게 될 줄은 몰랐었을 겁니다”라며 그 시간 TV 앞에 앉아 있을 김구라를 향한 멘트로 ‘라스’의 문을 열었다.

이어 윤종신은 “덩치 크고 턱 긴 내 동생. 아침 먹고 간식 먹고 저녁 먹고 야참 먹어도 아직도 하루가 안 끝났지?”라며 재치 있게 김구라의 안부를 물었고, 유세윤은 “저는 이별의 아이콘인가요? 자꾸 제 옆자리는 떠나갑니다”라며 ‘무릎팍 도사’의 강호동과 ‘라스’의 김구라 하차를 직접적으로 언급해 ‘웃픈’(웃긴데 슬픈)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라스’의 막내 규현은 “이제 걱정하지 마십시오. 독한 아이돌, 제가 있습니다. 그 분의 가르침을 잊지 않겠습니다”라며 ‘독설 신동’으로서 김구라를 대체할 수 있는 역할을 맡겠다는 당찬 각오를 밝혔다.

이날 4명의 MC들은 ‘라스 그 자체’라고 까지 평가됐던 김구라의 커다란 부재를 스스로 드러냈다. 윤종신은 게스트들을 향해 “김구라 없다고 우리 얕보는 거냐”며 “우리가 평소보다 말을 더 하려고 애쓰는 면이 있다”고 ‘쿨’하게 인정한 것. 규현 역시 “(프로그램이) 너무 잘 돌아가도 구라 형님이 섭섭할 것”이라며 김구라 없이 첫 호흡을 맞추게 된 4MC들의 다소 어색한 분위기를 애써 포장하려 들지 않았다.

이후 이어진 기타리스트 김태원과의 전화 연결에서도 윤종신은 “김구라는 어떻게 될 것 같냐”는 과감한 질문을 던졌다. 이날 김태원은 “너무 잔인한 것 아니냐”며 “누군가를 용서한다는 것은 용서할 자격을 얻는 것이다. 우리나라 사람들 아름답잖아요”라는 명언을 남겨 시청자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앞서 제작진은 OSEN에 김구라 없는 ‘라스’에서 MC들의 새로운 캐릭터를 찾고 조합을 찾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는 4명의 MC들이 김구라의 빈자리를 충분히 채울 수 있다는 자신감이었다. 제작진의 계획대로 이날 ‘라스’는 쉴 새 없이 독한 질문을 쏟아내는 MC들과 “(김구라가 없으니) ‘라스’가 만만해졌다”며 스스로 독설가가 되기를 자처한 게스트들의 활약으로 여전한 재미를 안겼다.

‘라스 그 자체’라고 까지 평가받았던 독설가 김구라의 하차를 대하는 ‘라스’의 ‘쿨’한 자세는 역설적으로 ‘라스스러운’ 매력을 만들어냈다. 물리적으로 김구라는 하차했을지 몰라도 ‘라스’는 그를 품고 가는 모양새다. 김구라는 없지만 그의 독설처럼 거침없고 솔직한 ‘라스’의 매력은 여전히 건재하다.

<사진> '라스' 방송 캡처

(OSEN 제공)
※ 위 기사는 SBS의 제공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OSEN에 있습니다
 

최종편집 : 2012-05-17 10:17



주요 시세

SBS CNBC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SSing 문자 한통으로 종목 진단을! #3698 (유료 1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