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C 기타 메뉴

IMF "유로존 스페인 지원방식 부적절"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유로존(유로화 사용국)이 구제금융을 해당 국가를 통해서만 제공하도록 하는 것은 부작용을 유발하는 등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2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라가르드 총재는 전날 룩셈부르크에서 열린 유로존 재무장관 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유로존은 금융기관들과 해당국 정부 간의 부정적인 피드백을 막기 위해 취약한 은행들에 직접 자금을 제공하는 방안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취약 국가들의 자금조달에 도움을 주기 위해 유럽중앙은행(ECB)이 채권매입 프로그램을 다시 시작하는 등 창의적인 조치가 나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유로존은 이에 앞서 스페인에 1천억 유로 규모의 구제금융을 제공하겠다고 밝혔으나 이 자금은 결국 국가부채를 가중시킬 것이라는 분석으로 인해 국제금융시장에서 투자자들이 스페인 국채를 투매하는 결과를 가져왔다.

스페인 국채금리는 위험수준으로 평가되는 7%를 돌파해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안을 유발했다.

한편 스페인은 은행권이 부동산 시장 붕괴로 인한 손실을 보전하려면 최대 620억유로(787억5천만 달러)가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페인 금융기관들은 자산시장이 곤두박질치면서 가계대출이 부실화된데다 실업률도 사상 최고수준을 보이는 등 경기침체가 이어져 곤경에 처했다.

이번 재무장관 회의를 주재한 장 클로드 융커 룩셈부르크 총리는 스페인이 오는 25일 공식적으로 구제금융을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욕=연합뉴스)

최종편집 : 2012-06-23 10:48



주요 시세

SBS CNBC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SSing 문자 한통으로 종목 진단을! #3698 (유료 1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