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C 기타 메뉴
무료종목진단
씽 전문가방송

"바가지 없애자"…남대문시장 가격표시제, 실효성은 '글쎄'

경제 매거진


<앵커>
이번 달부터 서울 남대문시장에 큰 변화가 있습니다.

고객들의 신뢰를 얻고, 바가지요금을 막자는 취지로 의무가격표시제가 시행됐는데요.

상인들은 가격표시제도가 반드시 손님들에게 도움이 되는건 아니라는 반응입니다.

<기자>
외국인 관광객 대부분이 찾는 남대문시장과 명동.

관광 명소로 많이 알려져 있지만 바가지 판매가 빈번하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그러자 서울 중구가 지난 1일부터 가격표시제를 시행했습니다.

실추된 국제적 이미지를 회복하기 위해 바가지 판매 근절에 나선 겁니다.

이에 따라 남대문시장에 있는 6000여개 점포는 개별 상품에 일일이 가격을 표시해야 합니다.

[정대용 / 서울 중구청 지역경제과 주무관: 소비자에게 정확한 가격 정보를 제공해 공정한 거래를 도모하고 바가지요금이 근절됐으면 좋겠습니다.]

시장 상인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습니다.

모든 상품의 가격을 미리 정해놓기 때문에 고객과 실랑이를 벌이는 일은 줄어들 것이라는 의견도 있습니다.

[남대문시장 상인: 남대문시장에서 전면적으로 가격표시제를 실시해서 상인들도 고객들과 실랑이가 많이 줄었고, 고객들도 더 편해하는 것 같습니다. 남대문 시장에는 바가지가 없습니다.]

바가지요금이 시작된 곳은 포장마차와 콜밴 택시인데, 엉뚱한 시장 상인들을 옭아매고 있다는 겁니다.

홍보가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외국인 관광객들은 이미 남대문시장에서 물건을 살 때 꼭 흥정해야 한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가격표를 붙여도 의미가 없다는 겁니다.

오히려 값을 더 비싸게 표시하는 등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높습니다.

하지만 가격을 표시하지 않으면 최대 10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는 만큼 시장 상인 상당수는 일단 가격표시제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을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최종편집 : 2012-07-05 14:37



주요 시세

SBS CNBC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SSing 문자 한통으로 종목 진단을! #3698 (유료 1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