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C 기타 메뉴
무료종목진단
씽 전문가방송

'대단하다' 이대호, 시즌 15호 작렬…2G 연속 홈런


이견의 여지 없는 거포본능이다. 이대호가 자신의 시즌 15호 솔로포를 작렬했다. 퍼시픽리그 홈런 1위 자리도 지켰다.

오릭스의 4번 타자 이대호가 10일 일본의 미야기현 크리넥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라쿠텐 이글스와의 경기서 5회초 상대 선발투수 가와이 다카시와 6구까지 가는 끈질긴 승부 끝에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터뜨렸다. 이대호는 이 날 4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 1볼넷을 기록했고, 시즌 타율은 0.33에서 0.32로 소폭 떨어졌다.

오릭스는 선발투수 니시 유키의 호투에 타선이 1회초와 3회초에 각각 1점씩을 뽑아내는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4회까지 2-0 리드를 유지하고 있었다. 그러나 침묵하던 라쿠텐 타선은 4회말 니시 유키를 상대로 2점을 뽑아 스코어는 2-2 동률이 됐다.

팽팽하던 승부가 이어지던 가운데 오릭스는 이대호가 5회초 호쾌한 솔로포를 터뜨려 3-2 역전에 성공했다. 라쿠텐 선발 가와이는 이대호에게 솔로 홈런을 내준 뒤 오릭스의 5번 타자 T-오카다를 플라이 아웃으로 처리했지만 결국 가토 다이스케에게 마운드를 넘겨주고 내려왔다.

이대호는 이 날 첫 타석에서는 볼넷을 고르며 출루했으나, 두 번째 타석에서는 9구까지 가는 끈질긴 승부 끝에 뜬공으로 아웃돼 아쉬움을 남겼었다. 그러나 5회에 끝내 팀을 역전으로 이끄는 솔로 홈런을 만들어 내면서 제 몫을 톡톡히 했다. 7회초 네 번째 타석에서는 다시 땅볼 아웃됐고, 경기가 3-3으로 팽팽한 균형을 이루던 9회말 2사 주자 2루 상황에 다섯번째 타석에 들어섰지만 삼진으로 물러났다.

지난 8일 지바 롯데와의 경기서 시즌 14호 홈런을 만들어 냈던 이대호는 2경기 연속 유감없이 거포 본능을 발휘했다. 퍼시픽 리그 홈런부문서 경쟁자인 나카무라 다케야(세이부 라이온즈 소속)가 10일 부상을 딛고 막 1군에 복귀한 터라 이대호의 15호 홈런은 더욱 의미가 컸다. 이대호는 이 부문에서 나카무라(홈런 13개)와 격차를 벌이며 부동의 1위를 달리게 됐다.

한편 오릭스는 이대호의 역전 솔로포에 힘입어 5회초 3-2로 리드를 잡았으나 5회말에 곧바로 1점을 내줘 경기는 3-3 동률이 됐다. 이후 연장 10회까지 가는 승부 끝에 라쿠텐의 마스다 신타로가 끝내기 스리런을 터뜨려 6-3 승리를 이끌었다. 역전패를 당한 오릭스는 30승 6무 41패를 기록하며 퍼시픽리그 최하위의 부진을 벗어나지 못했다.

(SBS 통합온라인 뉴스센터 이은혜 기자)          

최종편집 : 2012-07-11 09:05


이은혜

이은혜 메일

┗ 이전 방송 / 기사 [칼럼] '맨유에서의 7년' 고마웠습니다, JS PARK

편집자주

승패를 향한 승부사들의 열정, 승리 뒤에 감춰진 짜릿함 그리고 패배 뒤에 남은 눈물까지. 스포츠가 주는 감동 만큼이나 따뜻하고, 생생한 기사들을 전하기 위해 오늘도 또 달리고 있습니다.


주요 시세

SBS CNBC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SSing 문자 한통으로 종목 진단을! #3698 (유료 1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