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C 기타 메뉴
무료종목진단
씽 전문가방송

[런던올림픽]<수영> 박태환, 자유형 200m 결승

박태환(23·SK텔레콤)이 2012 런던올림픽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 올라 대회 2회 연속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박태환은 29일 오후(현지시간) 영국 런던 올림픽파크의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남자 자유형 200m 준결승에서 1분46초02로 2조 3위, 전체 16명 중 3위로 8명이 겨루는 결승에 올랐다.

전날 박태환이 올림픽 2연패를 노린 자유형 400m 금메달을 가져간 쑨양(중국)이 1분45초61로 조 1위,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야닉 아넬(프랑스)은 1분45초84로 조 2위, 전체 2위에 올랐다.

세계기록(1분42초00) 보유자인 파울 비더만(독일)은 1분46초10으로 1조 1위, 전체 4위로 결승 대열에 합류했다.

강력한 우승 후보 중 하나인 라이언 록티(미국)는 1분46초31로 1조 2위, 전체 5위로 결승 무대에 선다.

4년 전 베이징올림픽 자유형 200m에서 마이클 펠프스(미국)에 이어 은메달을 딴 박태환은 이로써 대회 2회 연속 메달을 노릴 수 있게 됐다.

또한, 전날 자유형 400m 은메달에 이어 이번 대회에서 두 번째 메달을 목에 걸 기회를 잡았다.

남자 자유형 200m 결승 경기는 한국시간으로 31일 오전 3시43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박태환의 자유형 200m 최고기록은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딸 때 작성한 아시아 기록 1분44초80이다.

박태환은 이날 준결승에서 쑨양(4번 레인)의 바로 옆인 3번 레인에서 레이스를 펄쳤다.

0.66초의 빠른 출발 반응속도를 보이며 물속으로 뛰어든 박태환은 처음 50m 구간을 토마스 프레이저-홈스(호주)에 이어 2위로 돌았다.

이어 쑨양이 힘을 내기 시작하면서 100m 구간을 마칠 때는 3위로 밀려났다.

이후 쑨양은 더욱 스피드를 냈다.

대신 홈스가 처지면서 150m 구간을 돌 때 박태환은 2위 자리를 찾았다.

하지만 마지막 50m 구간에서 초반 5위까지 처졌던 5번 레인의 아넬이 치고 나오면서 박태환은 결국 3위로 터치패드를 두드렸다.

1위 쑨양에게는 0.41초 뒤졌다.

박태환은 준결승전과 마찬가지로 결승에서도 4번 레인의 쑨양 옆에서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런던=연합뉴스)

최종편집 : 2012-07-30 09:15



주요 시세

SBS CNBC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SSing 문자 한통으로 종목 진단을! #3698 (유료 100원)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