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흥행부진' 쌍용건설 매각, 이랜드만 입찰

SBSCNBC 입력 : 2012-07-30 17:36수정 : 2012-07-30 17:36

SNS 공유하기

쌍용건설 매각이 결국 이랜드그룹의 단독 입찰로 마감됐다.

자산관리공사(캠코)는 30일 오후 5시 마감한 쌍용건설 지분 38.8%에 대한 입찰에서 이랜드그룹 한 곳만 최종견적서를 냈다고 밝혔다.

이랜드그룹은 지난 12일 예비입찰에서도 유일하게 예비견적서를 냈다.

쌍용건설 매각은 두 차례 무산돼 국가계약법상 수의계약이 가능하다.

캠코는 매각가격 협상을 유리하게 끌고 가려고 최종견적서를 낼 때까지 다른 인수후보도 참여할 수 있도록 길을 열었으나, 추가 후보가 나타나지 않았다.

캠코 관계자는 "이랜드그룹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될 가능성이 커졌지만, 매각 예정가격을 밑도는 값을 받고 팔지는 않을 것"이라며 "이랜드그룹의 인수 의지도 강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쌍용건설 매각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은 다음 달 초로 예정됐다.

(서울=연합뉴스)

입력 : 2012-07-30 17:36 ㅣ 수정 : 2012-07-30 17:36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