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C 기타 메뉴
무료종목진단
씽 전문가방송

"주택금융公, 보금자리론 상환수수료 과다"

한국주택금융공사가 보금자리론 조기상환수수료로 3년간 1천억원 이상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주택금융공사가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성완종(선진통일당) 의원에게 제출한 업무보고 자료에 따르면 공사는 2009년부터 보금자리론 조기상환수수료로 총 1천100억원을 받았다.

연도별로 보면 2009년 214억원, 2010년 321억원, 2011년 366억원이다.

올해는 상반기에 걷어들인 조기상환수수료만 199억원에 달해 한해 수수료가 400억원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성 의원은 특히 2010년 공사의 당기순이익이 252억원이었다며 공사가 조기상환수수료로 적자를 모면한 셈이라고 지적했다.

수수료율도 시중은행보다 최고 2%포인트 높았다.

주택금융공사는 보금자리론 상환 시점이 대출일로부터 1년 이내이면 2%, 3년 이내이면 1.5%, 5년 이내이면 1%의 수수료를 부과한다.

대출받은 뒤 5년이 지나면 수수료는 면제된다.

이에 비해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은 통상 3년 이내에 조기상환할 경우 수수료가 1% 안팎이다.

변동금리대출을 고정금리로 갈아탈 경우는 수수료를 면제하는 추세다.

서종대 주택금융공사 사장은 "보금자리론의 경우 시중은행과 달리 대출채권으로 주택저당증권(MBS)을 발행하기 때문에 수수료율이 높다. 수수료를 낮추는 방법을 연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택금융공사 측은 평균 20년 만기 고정금리대출을 5년 안에 조기상환할 경우 공사가 MBS를 매입한 기관투자가의 손실을 보전해줘야 하기 때문에 수수료율이 높을 수밖에 없다고 해명했다.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은 통상 3년 이내의 변동금리부 대출로, 대출재원이 주로 예금이나 3개월 미만의 양도성예금증서(CD)이기 때문에 조기상환 손실이 크지 않다는 것이다.

주택금융공사 관계자는 "그간 조기상환수수료 대부분을 손실 보전에 충당했다"며 "MBS 발행을 통해 대출재원을 조달하는 구조상 (이 같은 수수료율 적용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종편집 : 2012-07-30 22:50



주요 시세

SBS CNBC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SSing 문자 한통으로 종목 진단을! #3698 (유료 1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