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일동후디스-남양유업, 비방마케팅 갈등

김날해 기자 입력 : 2012-08-10 22:19수정 : 2012-08-11 18:30

SNS 공유하기


<앵커>
분유업체들이 비방마케팅을 이유로 경쟁업체를 공정위 제소를 언급하는 등 갈등을 겪고 있습니다.

식음료업체들간 이같은 갈등이 어제오늘일은 아니지만 이 와중에 소비자들은 큰 혼란을 겪게 됩니다.

보도에 김날해 기자입니다.

<기자>
주부 김모씨가 남양유업으로부터 받은 문잡니다.

경쟁사 일동후디스의 산양분유에 방사성물질 논란이 있다며 해당기사를 링크해놓았습니다.

6개월째 이 분유를 먹이고 있는 김씨는 혼란스럽습니다.

[일동후디스 산양분유 소비자 : 다른 분유회사에서 이런문자 보내주면서 우리껀 괜찮고 저건 안좋다라고 얘기하는 거쟎아요. 먹이는 입장에선 불안한 건 사실이죠.]

일동후디스측은 문제를 제기한 환경단체를 검찰에 고발하는 한편, 문자를 유포한 남양유업에대해서도 공정위 제소를 검토중입니다.

남양유업측은 자사제품 소비자에대한 정보제공 차원이었다고 반박합니다.

[남양유업관계자 : 일동측이 저희제품에서도 방사성 물질이 나왔다고 주장하며 이를 무차별적으로 확산시키고 있어서 이에대한 소비자요구에 따라.]

진위에 상관없이 논란만으로도 직격탄을 맞는 식품 매출.

때문에 비방광고로 처분을 받은 사례 중 식품기업의 수가 가장 많습니다.

최근 5년간 식품관련 광고를 규제하는 기관으로부터 처분을 받은 사례를 살펴봤습니다.

주류와 분유업체가 주를 이뤘는데, 7건 중 3건이 남양유업이었습니다.

기업들은 분유나 커피처럼 좁은 내수시장에서 몇개 업체가 경쟁하는 경우 네거티브한 마케팅을 통한 점유율 확대 유혹에 빠지기 쉽다고 토로합니다.

시민들은 혼란스러워합니다.

[박찬익 / 학생 : 흑색선전이고 진실이 아닐수 있다는 걸 알면서도 먹을 땐 찝찝하죠.]

 90년대 경쟁사 우유에 고름이 들어있다는 광고에서, 지금의 세슘논란까지 크게 달라진것 없는 식품업계 비방마케팅.

이제는 달라져야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SBS CNBC 김날해입니다.

      

입력 : 2012-08-10 22:19 ㅣ 수정 : 2012-08-11 18:30

김날해기자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