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C 기타 메뉴

'건설사 살리기' 정부가 나섰다…'긴급처방'에 돈줄 숨통 트일까

▷SBS CNBC 경제뉴스10


<앵커>
정부가 부진에 빠진 건설업계를 위해 금융지원을 확대합니다.

건설사에 대한 유동성 지원을 강화하고 부실 PF사업장의 정상화에도 나섭니다.

권세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시공순위 31위 삼환기업은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2천억 원에 가까운 자산을 매각했지만 결국 유동성 위기를 견디지 못하고 최근 법정관리에 들어갔습니다.

부동산 시장의 침체가 계속되면서 올 들어서만 벽산건설과 풍림산업, 우림건설, 남광토건 등 5곳이 법정관리행을 택했습니다.

경영난에 빠진 건설업계에 유동성이 긴급 수혈됩니다.

우선 건설사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의 보증 규모가 3조 원으로 확대되고 발행조건도 넓어집니다.

또 건설사가 공공 공사를 할 때 받을 수 있는 브릿지론 보증도 앞으로 1년간 재시행 되고 패스트트랙과 대주단 협약을 통한 지원도 내년 말까지로 연장됩니다.

[고승범 /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 위기 시에 운용됐던 유동성 지원 제도를 확대 가동하고 자금 수요가 있는 건설사가 실질적인 수혜를 받을 수 있도록 운영상의 미비점도 개선하겠습니다.]

유동성이 일시적으로 부족해진 건설사의 경우 채권은행단이 자금상환 대신 만기연장이나 신규자금을 지원하도록 유도하기로 했습니다.

금호산업 사태를 유발한 주채권은행과 PF대주단의 분쟁을 막기 위해 자금지원 기준안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부실 PF사업장을 정상화 시키기 위해서는 PF정상화뱅크를 통해 2조 원의 부실 PF채권을 매입할 예정입니다.

SBS CNBC 권세욱입니다. 

최종편집 : 2012-08-14 08:33



주요 시세

SBS CNBC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SSing 문자 한통으로 종목 진단을! #3698 (유료 1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