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C 기타 메뉴
무료종목진단
씽 전문가방송

스코틀랜드 언론 "셀틱, 기성용 쉽게 안 보낸다"


스코틀랜드 언론이 잇따라 기성용의 아스널행 가능성을 보도했다. 기성용의 주가는 하루가 다르게 치솟고 있다. 그러나 소속팀 셀틱도 쉽게 내주지는 않을 전망이다.

14일(이하 한국시간) '스코틀랜드 더 선'은 "아스널의 벵거 감독이 이적료 700만 파운드(한화 약 124억)에 기성용의 영입을 원하고 있다. 셀틱이 기성용을 FC 서울로부터 영입할 당시 그의 몸값은 2백만 파운드 였으나 이제 그의 몸값은 대략 4배까지 치솟았다. 셀틱의 단장은 아르센 벵거가 최대 850만 파운드까지 기성용의 몸값으로 제시하기를 기대하고 있는 중이다"고 보도했다.

2012런던올림픽에서 맹활약을 선보이며 한국 남자 축구가 동메달을 목에 거는데 결정적 기여를 한 기성용은 동메달 획득과 함께 병역면제 혜택을 받게 됨에 따라 해외에서 선수생활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수 있게 됐다.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국제대회 경험을 가진데다 이미 셀틱에서 검증받은 자원이라는 점, 더불어 병역문제까지 해결되면서 기성용의 영입을 노리는 팀들은 더욱 늘어나고 있는 상황.

'스코틀랜드 더 선' 역시 "아스널 이외에도 퀸즈파크 레인저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풀럼 등이 기성용 영입을 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실 런던올림픽 직전까지만해도 기성용의 영입이 가장 유력시 되는 팀은 퀸즈파크 레인저스였다. 영국 다수의 언론들 또한 "퀸즈파크 레인저스가 이적료를 약 600만 파운드(한화 약 106억원)까지 올리며 가장 적극적으로 기성용 영입을 추진하고 있다"는 보도를 쏟아냈었다.

그러나 올림픽을 기점으로 기성용의 주가가 폭등하면서 셀틱으로서는 내심 반가워 하는 눈치다. 지난 2009년 이후 3년 사이에 선수의 몸값이 4배 가까이 치솟았기 때문.

실제로 '스코틀랜드 더 선'은 계속된 보도에서 "올림픽에서 보여준 기성용의 인상적인 활약 덕분에 그는 현재 아스널의 스카우트 책임자인 스티브 롤리의 영입물망 최상위 리스트에 올라 있다. 그러나 셀틱의 레논 감독 역시 선수를 서둘러 팔 계획이 전혀 없다. 팀에 적극적인 이익이 되는 이적이 아니라면 레넌 감독은 기성용을 쉽게 놓아주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기성용의 이적문제에 관해서 셀틱이 더욱 적극적인 자세를 취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SBS 통합온라인 뉴스센터 이은혜 기자)   

최종편집 : 2012-08-14 15:46


이은혜

이은혜 메일

┗ 이전 방송 / 기사 막 내린 손연재의 올림픽은 아름다웠다…결선 5위

편집자주

승패를 향한 승부사들의 열정, 승리 뒤에 감춰진 짜릿함 그리고 패배 뒤에 남은 눈물까지. 스포츠가 주는 감동 만큼이나 따뜻하고, 생생한 기사들을 전하기 위해 오늘도 또 달리고 있습니다.


주요 시세

SBS CNBC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SSing 문자 한통으로 종목 진단을! #3698 (유료 1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