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글로벌

中, 日상품 통관 지연…경제보복?

SBSCNBC 입력 : 2012-09-20 00:21수정 : 2012-09-20 00:21

SNS 공유하기

중국이 일본에서 수입되는 상품의 통관을 늦춤으로써 사실상 경제보복에 나섰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19일 교도통신에 의하면 우쓰다 쇼에이(槍田松瑩) 일본무역협회 회장회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중국이 현재 일본으로부터의 수입품 통관을 지연시키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는 정보가 있다"고 밝혔다.

수출업체를 대표하는 일본무역회 회장의 이런 발언은 실제 중국 세관에서 일본상품의 통관이 지연되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으로 일본 재계는 받아들이고 있다.

중국 상무부의 선단양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일본의 센카쿠 국유화는) 중일 경제무역 관계에 반드시 영향을 미치고, 정상적인 발전을 훼손할 것이다"고 말했다.

경제 보복 가능성을 내비친 것이다.

2010년 9월 센카쿠에서 중국 어선과 일본 순시선이 충돌한 '센카쿠 사태'가 발생했을 당시 중국은 희토류 수출 중단과 일본 상품의 통관 지연 등의 보복조치를 먼저 취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중국 재신망(財新網)은 21세기경제보도를 인용해 중국이 또다시 일본에 희토류 수출 중단 조치를 취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무역업계 소식통은 중국의 대일 경제제재는 두 부분으로 나뉠 것으로 예측했다.

그는 우선 민간에서 자발적으로 일본 상품을 불매하면 일본의 자동차와 가전제품, 전자제품 수출에 타격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소식통은 또다른 제재는 당국의 제재로 이는 희토류와 원유, 석탄 등 자원의 수출제한 조치로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장시(江西)성 간저우의 한 희토류 수출상도 향후 수개월간 정치적인 요인으로 희토류의 대일 수출이 정체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도쿄·홍콩=연합뉴스)

그러나 중국 상무부 아시아아프리카연구소의 쑹즈융(宋志勇) 연구원은 일본의 희토류 비축량이 충분한 상태인데다 2010년 희토류 수출 중단을 경험한 이후 중국에 대한 희토류 의존도를 낮췄고 희토류가 필요 없는 전자제품 부품을 개발해왔기 때문에 수출중단 조치가 단기적으로 일본에 큰 타격을 주지는 않을 것으로 분석했다.

우쓰다 회장은 중국 시위대의 일본계 슈퍼와 공장 등의 약탈 방화 행위와 관련, "중국으로의 투자 판단에 신중을 기하는 것이 불가피해졌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본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크게 의존하고 있는 중국 시장에 대한 투자를 중단하거나 현지 공장의 탈(脫) 중국을 추진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센카쿠 문제가 일본이 가장 원하고 있는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 교섭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상무부의 선 대변인은 "한중일 FTA가 센카쿠 문제의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한중일이 연내 목표로 하고 있는 교섭 개시가 지체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한중일 FTA는 한국과의 자유무역협정 경쟁에서 가장 뒤진 일본이 적극적이며, 한국은 무역 역조가 심각한 일본보다 중국과의 FTA를 우선한다는 방침이다.

중국이 한중일 3국 FTA에 소극적인 입장을 보일 경우 한중 FTA가 탄력을 받을 수도 있다.

한편, 중국 상무부는 지난 13일 회견에서 일본 제품의 불매운동을 용인하겠다는 의향도 시사해 일본 정부와 산업계를 긴장시켰다.

kimjh@yna.co.kr zitron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입력 : 2012-09-20 00:21 ㅣ 수정 : 2012-09-20 00:21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