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C 기타 메뉴
무료종목진단
씽 전문가방송

"QE3 효과 언제?" 美고용지표 '실망' 여전

美실업수당 청구 소폭 감소..예상보다 고공행진

미국의 신규 실업자가 소폭 감소했으나 예상보다는 여전히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노동부는 20일(현지시간) 지난주(10~15일) 새로 실업수당을 청구한 건수가 38만2천건으로 전주 대비 3천건 감소했다고 밝혔다.

노동부는 그 전주(3~8일) 실업수당 청구 건수를 애초 38만2천건으로 발표했으나 이를 3천건 늘려 수정 발표함에 따라 지난주 수치가 3천건 줄어든 것이다.

시카고에서 2만9천명의 교사가 파업에 나선 것은 수치에 영향을 주지 못했다고 노동부는 설명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새 실업자가 37만5천명 정도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었다.

그 전주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늘었던 게 미국 남부를 덮친 열대성 태풍 '아이작'의 영향으로 9천명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자가 발생했기 때문인 점을 고려하면 지난주 수치는 시장을 실망시키기에 충분한 것이다.

변동성이 작아 노동 시장 흐름을 더 잘 측정할 수 있는 4주 평균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37만7천750건으로 전주 대비 2천건 증가하면서 6월 이래 최고치를 보였다.

이는 또한 5주 연속 증가세를 기록한 것이다.

지속적으로 실업수당을 받는 국민은 8일 현재 327만명으로 전주 대비 3만2천명 감소했다.

이들 수치는 8월 이후 미국 노동 시장이 뚜렷하게 개선되지 못하고 있음을 뒷받침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지난주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열어 고용시장 개선을 위해 매달 400억달러의 모기지 채권(MBS)을 '무기한' 사들임으로써 시중 유동성을 확대하는 3차 양적 완화(QE3)를 시행하기로 했다.

또 기준금리를 0~0.25%로 유지하는 정책을 6개월 이상 연장하는 '공격적' 경기 진작책을 발표했다.

돈을 풀고 초저금리 기조를 이어감으로써 기업들이 자금 부족이나 이자 상승에 대한 부담 없이 설비에 투자하고 직원을 고용하라고 유도하려는 의도다.

그럼에도 연준 발표 이후 처음 나온 고용 지표를 보면 아직 시장에 가시적인 효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음을 보여줬다.

앞서 기업과 고용주들은 7월 14만1천개의 일자리를 만들었지만 지난달 9만6천개를 추가하는데 그쳤고 구직 포기자가 늘면서 실업률은 8.1%로 전월 대비 0.2%포인트 떨어졌다.

미국 실업률은 1930년대 대공황 이래 최악의 상황으로, 무려 43개월째 8% 밑으로 내려가지 않고 있다.

21일 발표되는 지난달 주(州)별 실업률은 34곳이 내려간 반면 19곳은 올라간 것으로 조사됐다.

전문가들은 기업과 고용주들이 연준의 경기 부양책보다 11월 대통령 선거의 불확실성과 이에 따른 내년 세금 인상 및 정부 지출 감소 등을 우려하면서 고용을 꺼리는 것으로 분석했다.

샘 코핀 UBS 증권의 이코노미스트는 "기업들은 대선 결과는 물론 연말로 예정된 재정 적자 감축을 위한 논쟁과 갈등에 민감하다"고 말했다.

그는 "연준이 취한 조치가 성장에 도움은 되겠지만, 올해는 아니고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워싱턴=연합뉴스)

최종편집 : 2012-09-21 00:41



주요 시세

SBS CNBC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SSing 문자 한통으로 종목 진단을! #3698 (유료 100원)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