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C 기타 메뉴

아사다마오 꽈당, 고개 푹…"팀 경기 방해됐다"


아사다마오 '꽈당'…2013 월드 팀 트로피 쇼트프로그램서 '최악의 연기'

일본의 피겨스타 아사다 마오(23)가 국제빙상경기연맹(ISU) 2013 월드 팀 트로피 쇼트프로그램에서 최악의 연기를 펼쳤다.

아사다 마오는 11일 일본 도쿄의 요요기경기장에서 열린 ISU 2013 월드 팀 트로피 쇼트프로그램에서 59.39점으로 5위에 올랐다. 이는 올 시즌 쇼트프로그램 최저점으로 1위에 오른 아델리나 소트니코바(17·러시아)과 7.74점이나 차이가 난다.

아사다 마오는 본 연기 때에 첫 구성 요소인 트리플 악셀을 뛰다가 두 손을 짚으면서 앞으로 '꽈당' 넘어졌다. 이어 트리플 플립-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시도했으나 트리플 플립의 회전수가 부족하다는 판정을 받았다.

아사다는 "점프 이외에는 좋은 여기를 할 수 있었는데, 트리플 악셀을 뛸 때 몸이 뒤로 쏠린채 뛰어 밸런스가 무너졌다"며 "모두에게 방해가 됐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는 월드 팀 트로피는 한 명의 점수가 팀 전체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

일본은 현재 아사다의 부진에도 함께 출전한 다카하시 다이스케와 무라 다카히토 스즈키 아키코 등의 분전으로 종합순위 1위를 달리고 있다.

한편 아사다마오는 13일 프리스케이팅에서 좋은 연기를 펼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아사다마오 꽈당 / 사진= NHK)
 

최종편집 : 2013-04-12 15:37


SBS CNBC 온라인 뉴스팀

SBS CNBC 온라인 뉴스팀 메일

┗ 이전 방송 / 기사 美 신문 양념치킨 소개 "묘한 중독성"…'반반무많이' 열풍 불까

주요 시세

SBS CNBC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SSing 문자 한통으로 종목 진단을! #3698 (유료 1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