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C 기타 메뉴
무료종목진단
씽 전문가방송

코모토모 공식사과, 일베 젖병 테러에 "직원 잘못 뽑았다"


일베 젖병 논란 코모토모 공식사과 

유아용품 전문업체 코모토모 코리아가 '일베 젖병 테러'와 관련해 공식 사과를 전했다.

코모토모 측은 20일 홈페이지를 통해 "논란을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다.

코모토모 코리아 김상표 대표는 "인터넷 사이트인 일베 저장소에 저희 코모토모 젖병 관련 입에 담기조차 힘든 글이 올라와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대단히 죄송스럽고 참담한 심정"이라며 "코모토모는 개인 표현의 자유를 존중하지만 제품에 관련된 어떠한 비위생적인 행동은 용납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 협력업체 해당 직원에게는 사태의 심각성과 재발 방지를 위해 엄중하고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김 대표는 "모든 공정이 CCTV 모니터링 되는 생산 시스템이며 최종 공정에서 200도에 달하는 온도에서 3시간 이상 멸균이 되고, 생산라인은 여러명이 한번에 라인 작업을 하고 있어, 게시글에 있는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날 수 없다"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소중한 아기가 태어나 처음으로 사용하는 제품일 수 있기에 위생은 기본이고 항상 신뢰감을 고객님께 드릴 수 있는 회사가 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고객님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며 "어떤 이유로든 해당 직원을 잘못 뽑고, 건사하지 못한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앞서 19일 인터넷 사이트 '일간베스트'(일베)에는 코모토모 젖병 사진과 함께 일명 '일베 손동작'이 포착됐다. 게시물을 올린 사람은 "찌찌 만드는 게이(게시판 이용자)다. 여자 가슴이 사무치게 그리울 때 가끔 빨기도 한다"라는 충격적인 설명을 덧붙여 논란을 일으켰다.

(사진=온라인 게시판)

최종편집 : 2013-12-20 14:22

We Do Care! 당신이 꿈꾸던 DREAM JOB을 경험하라! SBS CNBC 2013국비지원 해외취업,인턴십 참가자 모집!

SBSCNBC 온라인 뉴스팀

SBSCNBC 온라인 뉴스팀 메일

┗ 이전 방송 / 기사 얼짱 배구 선수 곽유화, 미모 하나로 '온라인 점령'

주요 시세

SBS CNBC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SSing 문자 한통으로 종목 진단을! #3698 (유료 100원)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