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공기업, 복지혜택 축소·폐지..'신의 직장' 옛말되나

이한라 기자 입력 : 2014-01-13 08:42수정 : 2014-01-13 08:42

SNS 공유하기


<앵커>
그동안 공기업 임직원들이 받아왔던 각종 복지 혜택이 대폭 축소되거나 폐지됩니다.

과도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던 퇴직금과 보육비, 휴가 등 모두 9개 분야가 그 대상입니다.

이한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앞으로 공공기관은 초등학교나 중학교 학비는 물론 사교육비 일체를 지원할 수 없게 됩니다.

대학생 자녀의 학자금 무상지원도 폐지해야 합니다.

영·유아 보육료나 양육수당 역시 자체 예산으로 지원할 수 없게 됩니다.

또 창립기념일이나 근로자의 날에 기념품으로 지급하던 상품권이나 선불카드 등 사실상 현금 물품 제공이 금지되고, 장기근속자에 대한 포상과 안식휴가도 사라집니다.

병가는 현재 공무원처럼 연간 60일로 제한되고, 문화·체육의 날 행사는 근무시간을 피해서 진행해야 합니다.

직원과 가족을 대상으로 하는 단체 상해·화재보험은 별도 예산이 아닌 직원들에게 지급되는 복지포인트로 가입해야 하고, 직원의 개인연금 비용을 지원하는 일도 일체 금지됩니다.

이밖에도 사내근로복지기금의 무상지원이 폐지되고, 주택자금과 생활안정자금의 무이자 융자 역시 금지되며 이자도 시중금리 수준으로 받아야 합니다.

정부는 이같은 복지혜택 축소나 폐지에 대한 실행계획을 분기 단위로 세워 오는 3월까지 제출하도록 공공기관들에게 지시했습니다.

SBSCNBC 이한라입니다. 

입력 : 2014-01-13 08:42 ㅣ 수정 : 2014-01-13 08:42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