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홈쇼핑 인터넷몰 만족도 GS SHOP '1위', 홈앤쇼핑 '꼴찌'

신현상 기자 입력 : 2014-04-14 08:19수정 : 2014-04-14 08:19

SNS 공유하기

홈쇼핑에서 운영하는 인터넷쇼핑몰 가운데 GS SHOP의 소비자 만족도가 가장 높은 반면 홈앤쇼핑은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 전자상거래센터는 지난해 소비자들이 많이 이용한 인터넷쇼핑몰 100곳을 평가한 결과 홈쇼핑 중에서는 GS SHOP이 100점 만점에 86.77점을 얻어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습니다.

현대H몰이 86.37로 뒤를 이었고, 롯데i몰(85.72점), CJ몰(83.90점), 홈앤쇼핑(79.63점) 등의 순이었습니다.

도서전문 인터넷쇼핑몰에서는 YES24 역시 86.77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고, 영풍문고가 81.50점으로 가장 낮았습니다. 교보문고는 86점, 알라딘 84.31점, 반디앤루니스 83.52점으로 조사됐습니다.  

분야별 최우수 인터넷쇼핑몰은 옥션(오픈마켓), 위즈위드(구매대행), 아이코다(검퓨터), 미아마스빈(의류), 하이마트(전자제품), sonatural(화장품), CJONmart(식품), 티몬(소셜커머스), 하나투어(여행), 티켓링크(티켓)등이었습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적, 여행, 화장품을 판매하는 쇼핑몰은 전반적으로 좋은 점수를 받았지만, 티켓, 전자제품, 구매대행 쇼핑몰은 상대적으로 낮은 점수를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평가는 최근 1년 이내 쇼핑몰 이용 경험이 있는 소비자 4000명(쇼핑몰별 40명)을 대상으로 소비자보호(50점), 소비자이용만족도(40점), 소비자피해발생(10점) 등 3개 부문에서 점수를 매기고 이를 합쳐 총점을 내는 방식으로 이뤄졌습니다. 

입력 : 2014-04-14 08:19 ㅣ 수정 : 2014-04-14 08:19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