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시사

규모 7.8 강진 에콰도르 정유공장 가동 임시 중단

SBSCNBC 입력 : 2016-04-18 08:53수정 : 2016-04-18 08:53

SNS 공유하기

규모 7.8의 강진으로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인 에콰도르 서북부에 있는 항구도시 에스메랄다스 정유공장이 임시로 가동을 중단했다.

페트로에콰도르는 17일(현지시간) 지진으로 인한 피해 상황에 대한 점검을 마치고 재가동 여부를 판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페트로에콰도르의 하루 정제 규모는 11만 배럴이다.

회사 측은 "이날 중 기술자들이 지진에 따른 피해 상황을 살펴보고 재가동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며 "지진 충격으로 저장 탱크 10곳 중 4곳에서 기름이 유출됐으나,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으며 나머지 시설은 정상 상태"라고 말했다.

지난 16일 오후 6시 58분(한국시간 17일 오전 8시 58분) 에콰도르 무이스네에서 남동쪽으로 27㎞, 수도 키토에서 북서쪽으로 170㎞ 떨어진 태평양 해안지점에서 규모 7.8의 강진이 났다.

지진으로 235명이 사망했으며, 1천557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입력 : 2016-04-18 08:53 ㅣ 수정 : 2016-04-18 08:53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