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시사

특검, 김기춘·조윤선 소환…'블랙리스트 지시' 대질하나

SBSCNBC 입력 : 2017-01-17 10:17수정 : 2017-01-17 10:17

SNS 공유하기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관리의 윗선으로 꼽히는 김기춘(78)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51)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17일 오전 소환해 조사 중이다.

특검이 두 사람을 동시에 소환한 것으로 비춰 지시·관여를 둘러싸고 대질조사를 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이날 오전 9시 15분께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 먼저 도착한 조 장관은 "오늘 특검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진실이 특검 조사에서 밝혀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하고서 조사실로 향했다.

현직 장관이 피의자 신분으로 특검에 소환된 것은 조 장관이 처음이다. 특검이 통보한 출석시간인 오전 9시 30분을 15분 넘겨 도착한 김 전 실장은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은 채 특검 사무실로 향하는 엘리베이터에 올라탔다.

김 전 실장이 특검에 모습을 나타내자 민중연합당 등 일부 진보정당 당원 10여명은 피켓을 들고 건물 주차장 입구에 모여 김 전 실장을 구속하라고 구호를 외쳤다. 김 전 실장과 조 장관은 이날 블랙리스트 작성 지시와 관련,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특검 조사를 받는다.

블랙리스트는 좌파 성향의 문화예술계 인사들을 정부 지원에서 제외할 의도로 작성한 지원 배제자 명단을 말한다. 이 명단은 청와대 정무수석실 산하 국민소통비서관실에서 작성해 교육문화수석실을 거쳐 문체부로 내려가 실행됐는데, 그 과정에 김 전 실장과 조 장관의 지시·관여가 있었다는 게 특검의 판단이다.

김 전 실장은 2013년 8월부터 2015년 2월까지 청와대 2인이자 '대통령 그림자'로 불리는 비서실장을 지냈고, 조 장관은 2014년 6월부터 이듬해 5월까지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재직했다. 김 전 실장은 특히 재임 당시 블랙리스트 작성·관리, 지원 배제 실행 업무의 '총지휘자'라는 의심을 산다.

특검은 이미 확보한 여타 관여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김 전 실장과 조 장관의 지시·관여 여부를 확인하고, 진술 내용을 검토해 구속영장 청부 여부를 결정할 전망이다. 앞서 특검은 지난 12일 블랙리스트 작성 및 관리에 관여한 혐의(직권남용 등)로 김종덕(60) 전 문체부 장관과 정관주(53) 전 문체부 1차관, 신동철(56)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구속했다.

특검팀이 애초 두 사람을 별도 소환할 방침을 밝혔다가 같은 날 전격 소환한 것과 관련해 두 사람의 대질 조사 가능성도 거론된다. 이규철 특검보는 "필요하다면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는데, 현재로선 말씀드릴 사항이 없다"고 설명했다.

블랙리스트 의혹의 '몸통'으로 거론돼 온 두 사람이 모두 특검팀에 소환되면서 리스트의 실체와 청와대 개입 여부 등을 규명하는 특검 수사가 정점으로 치닫는 모양새다.

특검은 두 사람을 상대로 블랙리스트 작성에 박근혜 대통령의 직간접적인 관여가 있었는지를 파악할 방침이다. 한편 김 전 실장과 조 장관은 모두 블랙리스트를 보거나 작성에 관여하지 않았다며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조 장관은 이달 9일 국회 청문회에서 "예술인들 지원을 배제하는 그런 명단은 있었던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며 리스트의 존재를 인지했다는 사실은 시인했다. 다만, 블랙리스트를 직접 본 적은 없고 작성 경위나 전달 경위는 알지 못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입력 : 2017-01-17 10:17 ㅣ 수정 : 2017-01-17 10:17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