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세계

'김정은 맏형' 김정남 피살…北 여성 두 명에게 독살

이대종 기자 입력 : 2017-02-15 09:00수정 : 2017-02-15 09:00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모닝벨

<앵커>
북한 김정은의 이복형인 김정남이 말레이시아에서 피살됐습니다.

김정남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여성 두명에게 독살당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취재기자 나와있습니다.

이대종 기자. 먼저 현재까지 파악된 피살 당시 상황부터 전해주시죠.

<기자>
예, 김정남은 지난 월요일 오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마카오행 항공편에 탑승하기 위해 셀프 수속 중 독살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말레이시아 공항 경찰 관계자도 당일 현지에서 사망한 남성이 김정남이라고 확인을 했는데요.

북한 여성으로 추정되는 2명이 용의자입니다.

이들은 범행 직후 택시를 타고 공항을 빠져나갔고, 현재 말레이시아 경찰이 뒤를 쫓고 있습니다.

앞서 어제 저녁 첫 보도가 나왔을 때는 이들이 독침을 이용해 김정남을 살해했다는 것이 유력했는데요.

오늘 아침엔, 이들 여성 용의자들이 김정남의 얼굴에 액체 스프레이를 뿌렸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습니다.

말레이시아 현지 언론은 김정남이 얼굴에 스프레이를 맞고 고통스러워하면서 공항 내 의무실에 왔고, 병원으로 이송 중 사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김정남의 시신은 오늘 부검을 거쳐 북한대사관에 넘겨질 예정인데요.

말레이시아 당국은 이르면 오늘 오전 중 김정남 피살 사실을 공식 발표할 전망입니다.

<앵커>
김정남은 북한 고위층 인물로는 이례적으로 얼굴이 많이 알려졌었죠. 피살된 김정남이 누구인지 짚어보죠.

<기자>
지난 2011년 사망한 김정일은 4명의 아내 사이에서 6명의 자식을 뒀는데요.

김정남은 그 중 본처라고 할 수 있는 성혜림과의 사이에서 태어난 장남입니다.

김정남을 제외한 아들은 고용희 사이에서 둔 첫째 김정철과 현재 북한 최고 권력자죠, 차남 김정은 뿐인데요.

당초 소위 북한의 백두혈통으로, 김정은 보다 앞서서 김정일의 뒤를 이을 가장 유력한 후계자로 거론이 됐던 인물이 김정남이었던 셈입니다.

그러다 지난 2001년 5월 위조여권으로 일본에 불법입국하려다가 체포돼 추방이 되면서 국제적으로 망신을 당했는데요.

이 일을 계기로 아버지 김정일 눈밖에 나면서 권력투쟁에서 밀려났습니다.

이후 김정남은 사실상 자의반 타의반으로 쭉 해외생활을 이어오고 있었습니다.

<앵커>
그럼 이제 궁금한 것은 '누가 왜 김정남을 살해했느냐' 일텐데요.

명확한 이유는 상당한 시간이 지나야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현재 어떤 이야기가 오가고 있나요?

<기자>
일단 현재 북한 내에서 김정남 살해를 지시할 수 있는 인물은 김정은 노동위원장 밖에 없다는 것이 북한 전문가 대부분의 분석입니다.

최고 권력자가 아닌 바에야, 그의 이복형제, 그 중에서도 장남을 제거하기는 어렵다는 이야깁니다.

문제는 그 배경인데요. 우선 현재의 권력구도 안정화와 앞으로의 일을 대비하기 위한 것이었다는 것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습니다.

김정은은 이미 지난 2012년에 최고 권력을 승계받고 후계구도를 안정적으로 정착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반면 김정남은 해외에서 떠돌이 생활을 하며 권력구도에서 위협요소가 되기 어려웠죠.

하지만, 북한 백두혈통의 장자가 계속 살아있다면, 향후 있을지 모를 북한 내부사태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할 수도 있습니다.

특히 김정남은 중국 권력층과의 교분을 근거로 비호를 받아왔던 것으로도 알려졌습니다.

중국으로서도 외교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북한 내에 친중파가 제2의 대안으로 있다는 게 유리할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김정은 입장으로서는 이런 요소를 미리 제거하는 것이 더 나았을 수 있었을 겁니다.

눈엣가시를 제거하기 위한 것이었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김정남은 북한 3대 세습에 대해서 공식적으로 비판하는 것을 서슴치 않았습니다.

김정은으로서는 해외에서 머물고 있는 북한의 소위 '로얄패밀리'가 이런 말을 하는 것이 불편했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비슷한 예로, 김정일의 처조카, 그러니까 성혜림의 조카인 이한영 씨가 20년 전 분당에서 피살된 것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됩니다.

당시 이 씨는 남한에 살면서 북한 로얄패밀리에 대한 비판을 꾸준히 했었습니다.

<앵커>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도 급변할 가능성이 있을 것 같은데요.

<기자>
가장 예의주시될 수 있는 나라는 역시 북한과 중국입니다.

앞서 말씀드렸던 것처럼 김정남은 중국의 비호를 받고 있다는 관측이 많았기 때문에 북중 관계가 더 악화될 수 있다는 평가가 많습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등으로 냉랭해진 두 나라의 관계가 급속도로 나빠질 수 있다는 겁니다.

물론 미국의 트럼프 행정부를 의식해 구체적인 행동을 보일지는 미지숩니다.

중국은 아직 이번 사건에 대한 공식적인 언급은 없습니다.

통일부나 외교부 등 우리 정부 당국은 김정남 피살에 대해, 확인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번 사건이 말레이시아에서 일어난만큼, 외교적 문제 등을 감안해 현지에서의 발표 등을 순서상 더 앞에 둔 것으로 풀이됩니다.

다만,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관련 보고를 받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도록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지금까지 이대종 기자였습니다.   

입력 : 2017-02-15 09:00 ㅣ 수정 : 2017-02-15 09:00

이대종기자 다른기사 코스피, 환율급락에 나흘만에 하락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펑튀는 기업뉴스
민앤지 휴대폰간편입력 이벤트 자유이용권S 선착순 300명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