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세계

"김정남, 지인 '한국행' 권유에 씩 웃기만"

RFA, '김정남 지인' 말레이 한인 인터뷰…"피살에 충격"

SBSCNBC 입력 : 2017-02-15 08:58수정 : 2017-02-15 08:58

SNS 공유하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46)에게 생전 지인이 한국행을 권유했지만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5일 보도했다.

김정남이 생전 자주 만났다는 말레이시아 거주 한인은 RFA에 "불안해하며 살지 말고 남한으로 가라, 한국 정부에서 보호해줄 것이라고 했지만 (그가) 씩 웃기만 하고 반응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이 방송이 밝혔다.

이 한인은 김정남에게 한국행을 더욱 강력하게 권해야 했다는 아쉬움을 피력했다고 RFA는 전했다.

이 한인은 "(김정남이) 매번 (중국에서 보내준) 경호원들과 함께 있었는데 이번 사고 때는 없었나 보다"라며 김정남과 함께 다니던 이들이 피살 현장에도 있었는지 궁금증을 표했다고 RFA는 덧붙였다.

그는 아울러 "김정남이 여행할 때 항상 같이 있던 중국계 싱가포르인인 애인의 행방도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RFA에 말했다.

RFA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한인회 임원을 지낸 이 한인은 김정남이 말레이시아를 방문할 때 수차례 함께 식사한 적이 있으며, 피살 소식에 충격을 금할 수 없다는 심경을 밝혔다.

그는 김정남의 최근 행적과 관련해서는 "작년 늦여름에 식당에서 만나서 대화를 나눈 것이 언론에 노출되고 김씨의 종적이 묘연해졌다"고 RFA에 말했다.

복수의 정부 소식통과 말레이시아 현지 매체 등에 따르면 김정남은 현지시간 13일 오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 제2청사에서 신원 미상의 여성 2명에 의해 독살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연합뉴스)

입력 : 2017-02-15 08:58 ㅣ 수정 : 2017-02-15 08:58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펑튀는 기업뉴스
민앤지 휴대폰간편입력 이벤트 자유이용권S 선착순 300명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