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이재용 부회장 구속…경제정책은 '정상 추진'

김현우 기자 입력 : 2017-02-17 10:53수정 : 2017-02-17 10:53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이슈&

<앵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되면서 경제에 큰 파장이 예상되는 가운데 정부는 오늘 오전 비상경제대응TF회의를 열었습니다. 그래서 회의에서 이 부회장 구속과 관련된 논의가 있었는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는데요.

서울 정부청사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이야기 들어보겠습니다.

김현우 기자, 이재용 부회장 구속이 결정된 후 바로 비상경제대응TF 회의가 열렸습니다. 정부가 이 부회장 구속 관련 논의를 했나요?

<기자>
네, 오늘 오전 최상목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물가관계차관회의 겸 비상경제대응TF회의가 열리긴 했는데요. 정부가 경기 침체에 대응하기 위해 매주 금요일마다 정기적으로 회의를 열어 왔기 때문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과 직접 연관은 없었습니다.

회의에서 경제 전반에 대한 모니터링과 대책을 논의했고 이 부회장 구속에 대한 논의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 측은 특정기업이나 특정기업 총수가 구속 되더라도 정부 정책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앵커>
이재용 부회장 구속 이슈에 오늘 정부 회의는 묻힐 것 같은데요. 일단 어떤 내용들이 나왔나요?

<기자>
네, 오늘 회의에서 정부는 물가 관리를 위한 합동 현장점검을 이번달 말에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구제역과 AI에 편승해 가격을 부당하게 올리거나 사재기를 방지하고 엄정 대응하겠다는 입장입니다.

한우 자조금을 활용한 할인행사로 축산물 소비심리가 위축되지 않도록 하겠다는 계획도 밝혔습니다. 또 정부는 최근 비정규직이 다시 증가하기 시작했고 임금 등 근로조건 격차가 여전히 크다며, 하반기에 중장기 비정규직 관리 목표와 이를 달성하기 위한 종합 정책을 발표하겠다고 알렸습니다.

이것 뿐 아니라 다음주 출범하는 4차 산업혁명 전략위원회에서 대응 추진계획을 확정하고 경제, 사회 시스템 개편 전략을 구체화하겠다고도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정부 서울청사에서 SBSCNBC 김현우입니다.   

입력 : 2017-02-17 10:53 ㅣ 수정 : 2017-02-17 10:53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펑튀는 기업뉴스
민앤지 휴대폰간편입력 이벤트 자유이용권S 선착순 300명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