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中 '소비자의 날' 충격 없었다…韓제품 언급 없어

서주연 기자 입력 : 2017-03-16 09:13수정 : 2017-03-16 09:13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모닝벨

<앵커>
중국의 사드보복 피해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어제는 중국 '소비자의 날'이었습니다.

앞서 중국 CCTV의 소비자 고발 프로그램에 우리 기업들이 집중 조명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컸는데요.

관련해서 취재기자와 얘기나눠보죠.

서주연 기자! 우리 기업들이 언급됐나요?

<기자>
다행이 한국 기업들은 없었습니다.

중국 소비자의 날을 맞아 해마다 특정 외국기업을 제물로 삼았던 CCTV의 소비자 고발프로그램 '완후이'가 롯데 등 한국기업을 표적으로 삼지 않았는데요.

1억명 이상이 시청하는 영향력 있는 프로그램이어서 한국기업들은 초긴장 상태였습니다.

또 방송 직전까지 어떤 업체가 나오는지 철저히 비밀에 부쳐졌기 때문에 가슴을 졸였는데요.

일단 다행이라는 반응입니다.

<앵커>
그럼 어떤 제품들이 타깃이 됐나요?

<기자>
항상 제물이 되던 외국계 기업으로는 미국과 일본 기업이 도마에 올랐는데요.

미국의 나이키와 일본의 잡화점 무인양품, 제과회사 가루비 등이 타깃이었습니다.

나이키 줌에어 신발의 내구성 문제와 허위광고가 집중 공격을 받았고요.

일본의 경우 방사능 위험 식품이 집중 공격의 대상이 됐습니다.

<앵커>
우려와 달리 우리 기업들이 조명되지 않은 이유는 어떻게 분석되고 있나요?

<기자>
일단 중국이 박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사드보복의 '숨고르기'에 들어갔다는 분석입니다.

그동안 불매운동, 반한감정을 선동하던 중국당국이 얼마전 중국 각지에서 예정돼 있던 '반한 시위'를 원천 차단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고요.

여기에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어제부터 4박5일 일정으로 한·중·일 방문을 시작해 주말에 중국 방문을 앞두고 있습니다.

다음달 초 예정돼 있는 미-중 정상회담도 이같은 기류변화의 원인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G2 양국이 북핵과 사드문제에 대해 진전된 합의 도출을 이뤄내는지에 따라 중국의 한국기업에 대한 제재 수위가 변곡점을 맞을 전망인데요.

최소한 G2 정상회담까지는 추가적인 보복조치는 없을 것이라게 많은 전문가들의 관측입니다.

<앵커>
시선을 국내로 돌려보죠.

어제 중국이 한국 단체관광 금지를 시작했는데, 첫날 분위기 어땠나요?

<기자>
국내 대형 여행사들의 경우 한 두 팀 또는 아예 고객이 없는 상황이었다고 하는데요.

중국 여행사들이 지난 3일부터 한국 단체 관광 상품을 홈페이지에서 삭제한 결괍니다.

어제 상황을 표로 정리해봤습니다.

일단 국내 대형여행사 가운데 한 곳은 평균 하루 90명의 중국 단체 관광객이 있었지만 어제는 0명이었고요.

시내 면세점의 매출도 20%이상 떨어졌습니다.

서울시내 비즈니스 호텔 숙박객도 20% 이상줄었습니다.

중국인들이 붐비기로 유명하던 제주도의 경우를 보면요.

제주공항 중국인 입국자가 이달초 2500여명이었는데 어제는 970여명이었습니다.

또 제주시내 면세점매출은 40%이상 떨어졌다고 합니다.

중국발 국제선 항공편은 20여편에서 12편으로 줄었습니다.

<앵커>
앞서 중국이 사드 보복 숨고르기에 들어갔다고 전해주셨는데, 앞으로 관광분야는 숨통이 트일까요?

<기자>
아닙니다. 오히려 상황이 더 악화할 것이란 전망입니다.

중국인 단체 관광객의 취소가 잇따르고 국내 항공사들이 한국행 노선을 계속 줄이고 있어서 인데요.

중국 화장품 업체인 코우천그룹은 다음달 17일로 예정한 4000명 수준의 포상관광을 취소했고요.

유더그룹도 임직원 1만2000명의 방한 계획을 취소할 예정입니다.

<앵커>
이렇게 중국이 노골적인 경제보복을 하면서도 한국산 부품 수입은 오히려 늘렸다는 기사가 오늘 아침 조간에 나왔어요?

<기자>
맞습니다. 중국이 최근 한국산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부품·소재 수입은 크게 늘리고 있는데요.

중국은 지난 2월 한국에서 43억4000만달러어치의 반도체를 수입했습니다.

지난해 같은 달보다 75.9% 증가한 수칩니다.

양국 분업구조상 중국은 한국산 중간재를 수입해 완제품으로 가공한 뒤 제3국에 수출하는 가공무역 의존도가 매우 높은데요.

중국이 정치적인 이유로 한국 산업 전반으로 무역 제한 조치를 확대하기 어려운 이유기도 합니다.

이 때문에 사드 분풀이가 관광이나 문화, 소비재쪽으로 몰리는 겁니다.

<앵커>
네 서주연 기자, 잘 들었습니다.  

입력 : 2017-03-16 09:13 ㅣ 수정 : 2017-03-16 09:13

서주연
서주연기자 다른기사 中 '소비자의 날' 우리기업 초긴장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