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대우조선 '죽느냐 사느냐' 기로…딜레마 빠진 채권단

김완진 기자 입력 : 2017-03-17 19:07수정 : 2017-03-17 19:07

SNS 공유하기


<앵커>
대우조선해양이 또다시 생사기로에 섰습니다.

지난해 4조원이 넘는 자금을 지원했지만 극심한 경영부진에 빠지면서 돈만 날려먹은 셈이 됐는데요.

정부가 대우조선 경영 정상화 방안을 놓고 고민에 빠졌습니다.

김완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안에 갚아야 할 회사채 규모는, 총 1조원에 달합니다.

당장 다음달에만 4400억원을 갚아야하고, 7월 3000억원, 11월엔 2000억원짜리 채권이 만기가 됩니다.

문제는 당장 다음 달 돌아오는 회사채 상환도 불확실하다는 겁니다. 

[대우조선 관계자 : 선수금이 연초 목표치의 한 14% 밖에 안들어온겁니다. 당장 있는 돈으로 그것만이라도 갚아라고 하면 회사가 쓰는게 회사채만 상환하는게 아니라 선박 건조비용이나…]

막대한 자금지원에도 다시 빈사상태에 빠져들고 있는 대우조선 회생 방안을 놓고 금융당국과 채권단이 깊은 고민이 빠졌습니다.

대우조선이 쓰러질 경우 한국경제에 미치는 파장이 상상을 초월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우선 고려되는 지원방안은 추가 자금지원입니다.

산은과 수은이 합쳐서 3조원대 신규자금 지원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문제는 산은과 수은의 대출분담 비율입니다.

산은은 통상적 기준으로 채권액에 따라 수은이 대출금을 더 많이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이고, 수은은 대주주의 책임감 측면에서 산은이 더 많은 대출금을 내놔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채권단과 시중은행의 추가 자금 지원에 따른 조건부 정상화 방안이 무산되면, 대우조선은 워크아웃과 법정관리를 섞은 프리패키지드 플랜에 들어갈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는 워크아웃에 들어가기 전 채권은행들이 기업회생을 위한 구조조정과 추가 자금지원 방안을 미리 마련했다가 법원 승인을 받으면 워크아웃으로 전환해 경영 정상화를 꾀하는 방식입니다.

하지만 워크아웃에 들어가면 선주 측에서 건조자 채무불이행 요건에 해당한다며 계약을 파기할 수 있는 위험도 있습니다.

금융위원회는 이런 방안들을 놓고 이해관계자들과 의견을 조율해 오는 23일 대우조선해양 처리 방안을 발표할 계획입니다.

SBSCNBC 김완진입니다.  

입력 : 2017-03-17 19:07 ㅣ 수정 : 2017-03-17 19:07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민앤지 휴대폰간편입력 이벤트 자유이용권S 선착순 300명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