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시사

너도나도 청년일자리 공약…문제는 '재원 마련'

김성현 기자 입력 : 2017-04-17 21:00수정 : 2017-04-17 21:00

SNS 공유하기


<앵커>
이번 대통령 선거는 역대 최악의 실업률 속에 치뤄집니다.

특히 청년층 대상 공약은 젊은층 표심의 향배를 결정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을 끌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재원마련에 대해선 별다른 언급이 없어 자칫 공수표가 될 우려가 크다는 지적입니다.

김성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10대 공약을 발표하면서 청년 일자리를 1순위로 내세웠는데, 정부 역할론을 유독 강조하고 있습니다. 

청년고용할당제 확대와 청년구직촉진수당 도입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습니다.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후보 : 공무원 정원, 또 공공 부문 얼마든지 저는 일자리를 늘릴 수가 있다고 봅니다. (그것이) 청년 일자리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첫 출발이라고 생각해요.]

안철수 국민의 당 후보는 일자리 창출은 기업이 알아서 할일이라며 문 후보와 각을 세우고 잇습니다.

오히려 임금 불균형 해소를 위해 중소기업 근로자의 임금을 대기업 임금의 80% 수준까지 올리는 공정임금제 도입을 공약으로 내세웠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 청년들이 중소기업에 취업하면 임금을 대기업의 80% 수준으로 맞춰주는 겁니다. 연 10만명 정도를 한 번 지원받으면 2년간 지원하는 겁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글로벌 혁신형 강소기업을 육성해 일자리 50만개를 창출하고 유턴기업 활성화 등을 역점에 뒀습니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대학에 창업지원 예산 확대를,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공공기관과 대기업에 청년고용의무할당제 도입이 주요 공약입니다. 

청년일자리 공약이 모두 발표됐지만 구체적인 재원조달 방안이 없어 장밋빛 공수표만 남발하는 게 아니냐는 목소리도 높습니다. 

SBSCNBC 김성현입니다. 

입력 : 2017-04-17 21:00 ㅣ 수정 : 2017-04-17 21:00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