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공무원 이어 공기업도 '4시 퇴근' 확대 시행

이호준 기자 입력 : 2017-04-21 11:36수정 : 2017-04-21 11:36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백브리핑 

<앵커>
금요일 오후 4시 퇴근, 지난주부터 정부가 부처별로 시행 중인데요. 다음달부터는 공기업까지 확대 시행한다고 합니다.

취재기자 전화로 연결돼 있습니다.

이호준 기자, 금요일 오후 4시 퇴근이 공공부문까지 확대되는 모양새네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이 제도는 지난주 금요일인 14일에 인사혁신처 등 일부 정부부처를 시작으로 공식 도입됐습니다. 다음달부터는 공기업까지 확산되는데요.

한국전력공사와 한국도로공사 등 17개 시범기관이 동참할 예정입니다. 

<앵커>
일단 공기업 17곳만 시범 시행한다. 참여율이 의외로 적은 것 같은데요.

<기자>
정부는 공공부문에서 금요일 조기퇴근 제도를 확대한다는 방침입니다. 정부부처도 다음달부터 본격 시행할 예정입니다.

공공기관도 시범기관의 운영 성과를 지켜본 뒤, 이르면 하반기에 전체 공공기관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 수장들도 적극적으로 독려하는 모습인데요. 유일호 부총리도 확대간부회의에서 가족과 함께하는 날에 적극 참여해줄 것을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이 기자, 4시 조기 퇴근 제도가 듣기로는 좋은데 실제 많은 사람들이 누릴 수 있는 것인가요?

<기자>
아직까지 금요일 4시 퇴근 제도를 도입한 민간기업은 없는 상황입니다.

민간기업까지 확대돼 하나의 직장문화로 자리잡는 데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우선 조기퇴근으로 인한 비용이 만만치 않습니다.

주5일 근무처럼 강제사항이 아니기 때문에 비용 부담이 큰 중소기업은 시행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입니다.

대기업은 대기업대로, 중소기업은 중소기업대로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제도 정착에는 시간이 걸릴 것 같습니다.

<앵커>
네. 이호준 기자 이야기 잘 들었습니다. 

입력 : 2017-04-21 11:36 ㅣ 수정 : 2017-04-21 11:36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어퍼컷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