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재벌 개혁 첫 화살 어디로?] 3. ‘뉴롯데'…재벌개혁에 막히나?

권지담 기자 입력 : 2017-05-13 09:36수정 : 2017-05-13 09:36

SNS 공유하기


■ CEO 취재파일

▶ <최서우 / 진행자>
롯데 지주회사 전환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방식은요?

▷ <권지담 / 기자>
롯데그룹은 지난달 계열사 가운데  롯데제과, 롯데쇼핑, 롯데칠성음료, 롯데푸드를 투자부문과 사업부문으로 각각 분할하고, 그룹의 모태인 롯데제과를 중심으로 각 투자부문을 합병해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하기로 의결했는데요.

오는 8월 29일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10월 1일 분할합병될 예정입니다.

지주회사 전환은 신동빈 회장의 그룹혁신 방안의 핵심으로 신 회장은 지난 2015년 경영권 분쟁 과정에서 지배구조 문제가 불거지자 순환출자 해소와 함께 지주회사 체제 전환 방침을 밝혀왔는데요.

지주사 전환으로 복잡한 순환출자 기업이라는 꼬리표를 떼내는 명분은 물론 신 회장의 지배력도 강화시키는 실리까지 ‘일석이조’를 얻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 <최서우 / 진행자>
롯데 신동빈 회장, 사실 삼성 이재용 부회장과 상황이 크게 다르지 않은데 지주회사 전환에 속도를 내는 이유는 뭡니까?

▷ <권지담 / 기자>
먼저 신 회장과 이 회장 둘 다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경영행보에 발목잡혀있는 것은 맞지만 차이가 좀 있습니다. 

미르·K스포츠 재단에 출연금을 낸 53개 기업 가운데 뇌물공여죄가 적용된 기업은 삼성과 롯데 두 기업이 유일합니다.

하지만 이 부회장은 ‘불법 승계’를 신 회장은 면세점 사업권 획득 등 ‘사업 이권’을 목적으로 뇌물을 줬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습니다.

또 롯데의 지주회사 체제 전환과 호텔롯데 상장 등 그룹 혁신은 롯데의 투명성을 높이고 한국 기업이라는 이미지를 심어주기 위해 신 회장이 지난 2015년부터 강조해왔기 때문에 명분의 정당성을 어느 정도 인정받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런 대외적인 명분 외에도 신 회장 입장에선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딛고 ‘신동빈 체제’를 공고히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지주사 전환에 총력을 기울일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 <최서우 / 진행자>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삼성과 달리 롯데는 지주회사 전환에 막바지 속도를 내고 있는데, 문재인 정부의 '재벌개혁'이 발목 잡지 않을까 싶은데요?

▷ <이대종 / 기자>
문재인 정부 재벌개혁 적폐 청산이 실제 정책으로 실현될 경우 우려되는 사항은 지주회사 전환 요건을 강화하는 겁니다.

지주회사 전환시 의무적으로 보유해야하는 자회사 지분보유비율을 강화하고 인적분할 후 자사주 의결권을 제한하는 것이 그 옌데요.

문 대통령은 지주사의 자회사에 대한 지분 의무보유비율을 상장사 기준 기존 20%에서 30%로 높이겠다고 공약한 바 있습니다.

자회사 지분 의무보유비율을 더 높일 경우 추가 지출이 불가피한데요.

자회사 지분율을 높이기 위해선 추가로 현금을 주고 자회사의 지분을 더 사야하는데, 이 경우 부담이 늘어나기 때문입니다.


▶ <최서우 / 진행자> 
두번째 인적분할을 할 때 자사주 의결권 제한은 롯데그룹 개혁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나요?

▷ <권지담 / 기자>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자사주 의결권을 제한하는 건 롯데그룹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자사주 의결권을 제한한다는 건 지주회사 전환 시 분할 회사의 자사주 의결권을 획득하지 못하도록 하는 건데요.

롯데쇼핑을 제외한 나머지 3개 롯데제과와 롯데칠성음료, 롯데푸드는 가지고 있는 자사주가 없기 때문에, 추가로 얻을 수 있는 의결권이 없기 때문입니다.
   
롯데관계자의 말 직접 들어보시죠.

[ 롯데 관계자 : "새롭게 탄생한 롯데 지주주식회사의 경우에 자사주 의결권 관련해 큰 이슈가 되지 않은 상황으로 알고 있습니다. 자사주가 별로 없기 때문에…" ]  

입력 : 2017-05-13 09:36 ㅣ 수정 : 2017-05-13 09:36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민앤지 휴대폰간편입력 이벤트 자유이용권S 선착순 300명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