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글로벌

UN 안보리 긴급회의…추가 대북제재 논의

이승희 기자 입력 : 2017-05-17 11:29수정 : 2017-05-17 11:29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백브리핑 시시각각

<앵커>
유엔 안전보장회의가 대북 규탄 성명을 채택한 데 이어 오늘 새벽 긴급회의를 열었습니다.

외신팀 이승희 기자 연결해서 자세히 알아봅니다.

이 기자, 유엔안보리 긴급회의에서 어떤 논의가 있었나요?

<기자>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긴급회의에서는 우선 지난 14일 발사된 북한의 미사일이 지금까지 발사한 것 중 가장 장거리로, 상황의 심각성에 공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을 향한 더 강력한 제재를 논의했는데요.

북한의 도발을 규탄한 성명서를 발표한 지 하루만에 연 것으로, 차원의 대북제재 강화 방안을 모색한 자리였습니다.

1시간 반동안의 비공개 회의였던만큼 구체적인 제재방안이 발표되지 않았지만 안보리 차원의 논의는 지속될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지 않는 한 국제사회의 대북압박은 이어질 수 밖에 없다는 의미입니다.

<앵커>
이번에는 특히 중국의 동참을 끌어냈다는 점이 가장 눈에 띄는데요.

<기자>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현재 미국과 중국이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대응하는데 공조하면서 추가 대북제재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인 방안이 나오진 않았지만 북한이 더 심각한 도발을 할 경우 중국도 함께 제재에 나서겠다는데 동의를 한 것입니다.

특히 미국은 북한의 지원하는 제3국의 개인과 단체에 대한 제재, 이른바 세컨더리 보이컷 단행 가능성을 드러냈습니다.

그러면서 유엔 회원국들에게 북한을 도울지, 대북제재에 동참할지 양자택일을 할 것을 압박하며 미국이 주도적으로 강경한 입장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앵커>
대북문제에 대해서는 우리나라가 주도적으로 나서 동맹국들과 대화를 이끌어 나갈 필요가 있는데요.

일환으로 한미정상회담이 다음달 말에 워싱턴에서 열리죠.

<기자>
제재의 수위를 높여가는 트럼프 행정부와 대화와 제재 병행 기조를 보이는 문재인 정부 간에 어떠한 대북정책 합의점이 나올지가 관건인데요.

헤일리 미국대사는 이번 긴급회의에 앞서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지 않는 한 대화는 없다고 선을 그으며 북한이 핵개발과 관련된 실험을 전면 중단, 'total stop' 해야만 대화에 나설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나마 이번에 대화 가능성을 열어 둠에 따라 제재와 대화를 동시 검토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정부의 상황을 감안한 발언이라는 풀이도 나옵니다.

<앵커>
네, 대북정책을 둘러싸고 우리나라와 미국 간의 호흡이 어떻게 맞춰질 지 주목됩니다.

이승희 기자였습니다.   

입력 : 2017-05-17 11:29 ㅣ 수정 : 2017-05-17 11:29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