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Korea Report] '에어포칼립스' 신조어 등장…'불청객' 미세먼지, 언제까지?

SBSCNBC 입력 : 2017-05-17 17:05수정 : 2017-05-17 17:13

SNS 공유하기


■ Korea Report 'Life' - 명민준

봄을 맞은 한국 곳곳에서 화려한 봄꽃이 만개했습니다. 아름다운 꽃을 즐기러 많은 사람들이 야외로 향했지만, 봄을 맞아 한국을 찾아온 것은 꽃만이 아닙니다. 원치 않는 손님, 미세먼지도 한국을 뒤덮었습니다.

[김현주 / 서울시 은평구 : 많이 불편하죠. 창문도 제대로 못 열고, 환기도 제대로 못 시켜서 일상생활에 너무 큰 지장을 주는 것 같습니다.]

미세먼지로 인한 한국의 사회적 피해가 점점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특히 초미세먼지는 세계보건기구 WHO 산하 암연구소에서 1급 발암 물질로 규정했는데요, 흡연보다 인체에 더 나쁜 영향을 미친다는 겁니다.

지난해 6월에는 미 항공우주국 나사와 공동으로 연구팀을 꾸려 한반도의 대기질을 측정하기도 했는데요, 미세먼지 수치가 ‘좋음’인 날에도 오염물질로 형성된 먼지 띠가 선명하게 나타났습니다.

영국의 파이낸셜 타임스는 서울을 중국의 베이징과 인도의 델리와 함께 세계에서 대기오염이 가장 심한 도시로 꼽기도 했습니다. 또 세계경제포럼이 발표한 관광 경쟁력 평가 결과를 봐도 상황을 알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의 초미세먼지 순위는 136개국 가운데 130위로 최하위권이었습니다. 

특히 올해 초미세먼지 상황은 최근 3년 가운데 가장 나쁘게 나타났습니다. 한국환경공단에 따르면 올해 들어 3월까지 전국에 발효된 미세먼지 특보 횟수는 129회인데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9회나 늘었습니다. 이처럼 미세먼지가 워낙 유해하다 보니 공기와 종말을 합친 신조어, ‘에어포칼립스’라는 대기오염 종말론까지 언급될 정도입니다. 

그렇다면 한국의 미세먼지가 심각해진 원인은 무엇일까요? 많은 전문가들은 화력 발전소 가동과 자동차 배기가스, 그리고 중국의 영향을 꼽고 있습니다.

[김상우 교수 / 서울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 : 2012년 이후 초미세먼지가 심각해진 이유는, 국내에서 공장이나 자동차에서 배출된 배기가스에 의한 기여가 크고, 중국에서 석탄이나 자동차에서 배출된 미세먼지가 다량 국내로 유입되었기 때문입니다.]

환경부는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2014년 2월부터 미세먼지 예보를 전면시행하고 있는데요, 날씨와 함께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하는 것은 어느새 한국인들의 필수일과입니다. 휴대용 미세먼지 측정기를 통해 수치를 알아보기도 하고, 하루에도 몇 번씩 미세먼지 확인 앱을 통해 수치를 알아봅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미세먼지 관련 산업군은 어느 때보다 호황을 누리고 있습니다. 특히 미세먼지를 걸러주는 공기청정기 매출은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데요.

[양하민 / 서울 상봉동 : 요즘 황사가 심하다 보니까 미세먼지가 심하고 공기의 질에 관심을 갖게 되어서 공기청정기를 보러오게 됐습니다.]

가전제품 유통업체들의 올해 1분기 공기청정기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크게 늘었으며, 3년 전과 비교했을 때는 거의 3배나 늘었습니다.

[신지훈 / 롯데 하이마트 팀장 : 기후 관련 상품인 스타일러, 공기청정기 같은 상품의 문의가 급증하고 있고요. 실제로 저희 매장에서 전년 대비 매출이 20% 증가했습니다.]

이밖에도 미세먼지 때문에 옷을 집밖에 널지 않는 가정이 늘어나다 보니 각종 의류 건조기 제품도 판매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데요, 실제로 제조업체들은 쏟아지는 주문량에 생산 공장이 비상 가동에 돌입한 상태입니다.

미세먼지를 피하기 위한 필수품, 마스크 열풍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올해 마스크는 지난해보다 5배 넘게 팔렸고, 올봄 전자상거래 업체의 마스크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870%나 늘었습니다.

[권진 / 서울 송파구 : 아무래도 숨이 차고 조금 덥긴 한데, 그래도 마스크를 꼈으니까 미세먼지는 걸러지겠지라는 느낌이에요.]

‘페이스 웨어’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할 정도로 기능성 패션 마스크는 젊은 층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데요, 자수를 새겨 넣거나 색과 패턴을 다양화한 마스크를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온라인 쇼핑몰이 생겨날 정도입니다. 더 나아가 필터를 코안에 직접 삽입해 먼지를 차단하는 코 마스크까지 등장했습니다.

미세먼지를 잡는다고 알려진 식품도 덩달아 인기입니다. 브로콜리는 호흡기 질환에 좋고 미나리는 미세먼지로 산성화된 몸을 중화시켜주는 효능을 갖고 있는데요, 온라인 쇼핑몰 옥션의 브로콜리, 미나리 매출은 연간 각각 135%, 70%나 늘었습니다.

미세먼지의 유해성이 심각해지면서 실내공기는 물론 대기관리 환경기업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대기 시장 규모는 1조 원대 규모에서 오는 2020년에는 거의 4조 원에 육박할 전망입니다.

대한민국의 일상을 바꾼 미세먼지는 정부의 최대 과제로 꼽히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서울시는 발 빠르게 대응에 나섰는데요, 서울시교육청은 학생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각 학교 교실에 공기정화장치를 설치하고,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면 단축 수업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조희연 교육감 / 서울특별시 교육청 : 체험적 교육활동이 대기오염이라는 조건에 의해 심각하게 제약받을 수 없는 상황은 실로 ‘교육 재앙’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또한 환경부는 수도권에서 고농도 초미세먼지가 발생하면 실시하는 공공부문 차량 2부제 발령 요건도 대폭 완화하겠다는 방침입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사후조치 적 대책보다는 근본적으로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는 보다 적극적인 정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합니다,

[김용표 교수 / 이화여대 환경공학부 : 하나하나의 정책이 다 중요하지만, 그것들을 모았을 때 각 정책이 얼마나 미세먼지를 줄이는 효과가 있는지를 좀 더 명확하게 밝히는 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명민준 기자 / SBSCNBC>
정부보다 더 적극적으로 미세먼지 해결에 나선 사람들도 있습니다. 바로 K팝 스타들의 팬클럽인데요, 이들은 스타의 이름으로 숲을 만드는 친환경 프로젝트를 펼치고 있습니다. 이곳은 아이돌그룹 슈퍼주니의 팬들이 멤버의 생일 선물로 나무를 심은 도심 속 숲입니다.

신화의 중국팬들 역시 서울 개포동에 2천 그루 나무를 심어 '신화숲' 오픈을 앞두고 있는데요, 나무를 심어 미세먼지를 해결하는 동시에 도심 속 녹색 쉼터 조성에 아이돌 팬들이 일조하고 있는 겁니다.

서울시는 오는 6월에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박람회를 열고 대응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라고 밝혔는데요, 한국 국민들은 파란 하늘을 보며 마스크를 벗게 될 날이 빨리 오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 In English

Spring in South Korea brings warmer weather, allowing flowers to bloom across the nation.
People head outdoors to enjoy the sun and scenery. But the changing of the seasons brings with it an unwelcome guest -- fine dust.

Hyun-Joo Kim/ Seoul Citizen
“It causes a lot inconvenience in our daily lives. You can’t even open the windows of your house for ventilation as frequently as you want.”

Fine dust has become a serious problem in South Korea. Ultrafine dust, in particular, was declared a Group 1 human carcinogen by the International Agency for Research on Cancer of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That means it is as serious a health hazard as smoking.

South Korean scientists teamed up with NASA last June to monitor air quality over the Korean Peninsula. They clearly observed a wide swath of pollution, even on days when the fine dust alert level was deemed “good.”

Earlier this year, the Financial Times listed Seoul among the world’s three most polluted cities, along with Beijing and New Delhi. The World Economic Forum tourism competitiveness report shows how serious the air quality problem is in South Korea. The country saw its ranking in fine dust management sink to its lowest level -- 130th out of 136 nations.

This was the worst year for smog in South Korea in the past three years. Korea Environment Corporation officials issued 129 fine dust advisories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59 times more than the same period in 2016. South Koreans are learning to live with what has been dubbed an “airpocalypse.”

What are the main causes of this toxic air? Many experts point to coal-fired power plants, car exhaust, and a rapidly industrializing China.

Kim Sang-woo / Earth and Environmental Sciences Prof. at Seoul National Univ.
“The air pollution problem has gotten serious in South Korea since 2012, not just because of gas emissions from factories or cars, but also because of dust particles blown in from China.”

The South Korean Environment Ministry introduced its fine dust advisory system in February 2014. And since then, checking fine dust concentration levels has become a ritual for many Koreans. Some carry portable air quality monitors to measure the concentration in real time. Others use smartphone apps to check air pollution levels frequently. Then there are fine dust-related sales. Air purifiers, for example, are just some of the products flying off the shelves.

Ha-min Yang/ Seoul Citizen
“The air pollution problem has become so serious these day. I have become more concerned about air quality. That’s why I’m here to buy an air purifier.”

Home appliances retailers say their sales of air purifiers skyrocketed during the first quarter year-on-year, and nearly tripled from three years earlier.

Ji-Hoon Shin / Manager of Lotte Hi-mart
“We’ve got an increasing number of customer inquiries about air purifies and other seasonal home appliances. Actually, our store sales have increased 20 percent year-over-year.“

Clothes dryers are also in high demand, as more people are reluctant to air out their laundry because of the fine dust. Manufacturers have been scrambling to keep up with the increased order volume.

Protective masks have also become must-have items. Five times more masks have been sold so far this year compared to last year. And online sales of masks this spring skyrocketed 870 percent year-on-year.

Jin-Kwon / Seoul Citizen
“Wearing a mask makes me feel a little stifled. But at the same time, it makes me feel a little reassured that the mask will filter out fine dust.”

Masks have evolved into fashion items. Embroidered, colorful or patterned versions have become so popular with younger generations that online stores specializing in these products have popped up. People who find masks uncomfortable can wear nasal filters, which can be inserted directly into the nostrils.

Foods known to have detoxifying effects have also gained popularity. Broccoli, for example, can help with respiratory diseases. Water parsley is known to help remove acid build-up from the body. Online marketplace Auction said sales of broccoli and water parsley rose 135% and 70%, respectively, from a year earlier.

The worsening fine dust issue has thrust environmental firms into the spotlight. They provide solutions for indoor and atmospheric air quality. The related market size is expected to quadruple to almost 4 trillion won by 2020.

Fine dust has changed everyday life for many South Koreans. And it’s regarded as one of the most pressing issues for the government to tackle. Officials with the Seoul municipal government have been quick to react. Those with the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SMOE) decided to have air purifiers installed in every classroom and shorten the school day if a fine dust alert is issued.

Hee-Yeon Cho / Superintendent of Education Seoul
“It’s quite a pity that air pollution stifles students’ hands-on learning activities, which is equivalent to an educational disaster.”

Environment Ministry officials say they will loosen requirements for issuing a traffic ban of odd-even license plates. The measure is carried out when the atmospheric concentration levels of ultrafine dust are high in the Seoul metropolitan area. But many experts argue more drastic measures should be taken to solve South Korea’s fine dust problem.

Kim Yong-pyo / Environmental Engineering Prof. at Ewha Womans Univ.
“Every policy counts, but I think it’s more important to consider a whole menu of policy instruments and figure out how effective each policy will be in reducing fine dust when they are implemented.”

Some South Koreans have gone even further…taking it upon themselves to help solve the air pollution problem. Some K-pop fan clubs launched a project to plant forests in their favorite artist’s name. As you can see, Girl’s Generation’s fan club planted trees as a birthday gift for their idols. The Shinhwa Forest, where Shinhwa’s Chinese fan club planted 2,000 trees, will be opening soon in southern Seoul. By planting trees, these fans play a role in creating a place of natural comfort in urban areas. And the trees help purify the air.

Seoul municipal government officials announced they will hold an environmental exhibition in June and figure out ways to reduce levels of fine dust. South Koreans are looking forward to the day when they’ll be able to live without worrying about the quality of the air they breathe… When they won’t have to remember to bring masks or air quality monitors with them when leave their homes.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을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입력 : 2017-05-17 17:05 ㅣ 수정 : 2017-05-17 17:13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