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정부, 하반기에 '공기업 정규직화' 로드맵 발표할 듯

김성현 기자 입력 : 2017-05-17 17:35수정 : 2017-05-17 21:09

SNS 공유하기


<앵커>
일자리를 최우선 정책과제로 내세운 새 정부가 공공기관의 정규직화를 약속했습니다.

기획재정부가 공공기관들의 비정규직 현황 파악에 나섰는데요,

취재기자를 연결해보겠습니다. 김성현 기자?

오늘(17일) 기재부와 공기업간의 이 정규직화 문제를 논의하는 회의가 열렸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조금전 회의가 끝났는데요.

기획재정부가 오늘 오후 3시 서울지방조달청에서 공기업 간부급 인사들을 불러 회의를 열었습니다.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위한 대책 회의인데요,

인천공항공사를 비롯해 한국전력, 한국수력원자력 등 비정규직 비율이 높은 공기업 10곳이 참여했습니다.

정부 간접고용 실태조사 의뢰를 받은 한국조세재정연구원 관계자도 참석했습니다.

회의를 개최하기 전 기재부는 메일을 통해 기관별 간접고용 실태와 연도별 고용추이, 건의사항 등을 제시할 것을 주문했는데요.

실제 회의에선 실무적 차원에서 비정규직의 현황을 파악하고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위한 구상 마련이 중점적으로 다뤄졌습니다. 

아무래도 각 기관별로 채용방식이나 비정규직 비율이 다르기 때문에 로드맵 마련을 위한 사전작업을 시작한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대책 마련을 위한 사전 회의라고 할 수 있겠는데 앞으로 어떤 노력이 이뤄질까요?

<기자>
네, 우선 기재부는 기관별 간접고용 실태 파악이 마무리되는 대로 직접고용을 위한 단계별 추진 일정을 내놓을 방침입니다.

이를 종합해 올해 하반기에 로드맵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하반기가 유력한 데는 각 기관마다 재정여건이나 상황을 파악하는 것이 급선무이고, 공기업에서 직접고용을 할 경우 인건비 부담이 늘어, 관련 예산이 더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또 정부가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기 위해선 공기업별로 형평성을 맞춰야 할텐데요.

재정 여력이나 간접고용 인력 등이 달라서 기관별로 공통적 합의를 이끌어나가는 것도 중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인천공항과 한국전력 등 재정 여력이 충분한 공기업은 직접고용으로 전환하거나 자회사를 설립해 고용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sbscnbc 김성현입니다.  

입력 : 2017-05-17 17:35 ㅣ 수정 : 2017-05-17 21:09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