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글로벌

[중국통] 中증시, 금융업 규제·경기 둔화 우려

SBSCNBC 입력 : 2017-05-19 09:26수정 : 2017-05-19 09:26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모닝벨 '중국통' - 찐링 KB증권 WM리서치부 애널리스트

중국 이슈에 대해 살펴보는 중국통 시간입니다.

Q. 어제 오후 이해찬 특사가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회담을 가졌고, 오늘 시진핑 국가주석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할 예정입니다. 이제 한중관계도 슬슬 냉각기가 풀릴까요?

냉각기가 풀린다고 하기에는 시기상조인 것 같지만 이번 한국 새 정부 출범에 따라 양국 간 대화의 창이 다시 열린 것에는 의미가 있다고 봅니다. 중국 측은 이해찬 특사에 대해 정상급에 준하는 예우를 한 동시에 사드 문제 해결을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요구했습니다.

<왕이 외교부장 발언>
-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초기에'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포럼'에 대표를 파견했고 이번에는 특사가 중국은 방문했는데 이는 양국관계를 고도로 중시하고 양국관계를 가급적 빨리 개선하고자 하는 한국 새 정부의 소망을 보여줬다. 이에 대해 중국은 높이 평가한다.
- 올해는 양국 수교 25주년으로 그동안 양국의 노력 하에 양국 관계가 거대한 발전을 거뒀고 양국 국민들에게도 중요한 이익을 가져다 줬다. 그러나 작년부터 양국 관계는 있어서는 안되는 좌절을 겪었다. 중국은 한국 새 정부가 양국관계 전진의 도로 위의 장애물을 제거하고 양국관계가 다시 건강한 발전궤도로 돌아가도록 추진하며 양국이 정상적인 교류와 합작을 진행하기를 바란다. 특사께서 한중 관계를 개선하는 한국 측의 명확한 입장과 구체적인 조치를 가져오셨기를 바라고 믿고 있다.
- 중국은 한국을 포함한 각국과 함께 노력해 보다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조치를 취하고 대화를 통해 반도 핵문제를 해결하는 입장을 유지한다. 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단호히 수호하겠다.

Q. 이번 특사의 방중이 '금한령' 해제의 터닝포인트가 될 것이라는 기대도 나오는데요. 어떻게 보시는지?

우선 사드 반대라는 중국정부의 입장은 원칙적인 문제라서 절대 양보불가한 부분입니다. 하지만 관광이나 엔터 '금한령'은 원칙문제와 같은 차원의 문제가 아닙니다. 수단과 강도의 문제죠. 양국관계 분위기에 따라 재량을 통해 강하게 단속할 때는 단속하고 좀 완화시킬거면 완화시킬수도 있고요. 최근 관광, 엔터 쪽에서 이런 완화 조짐이 조금씩 보이고 있는 것 같은데, 일부 온라인여행사가 자유여행 관광상품을 판매하기 시작했습니다. 

Q. 중국증시가 아직도 지지부진한 흐름을 유지하고 있는데, 6월까지의 흐름에 대해 어떻게 전망하는지?

지금 중국증시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는 요인은 주로 2개인데요. 유동성과 경기 겹악재입니다.

- 유동성 : 가장 큰 원인은 금융시장에 대한 정부의 감독관리 강화에 따른 유동성 위축. 규제 조치가 지금 진행 중이고 적어도 6월까지는 진행…정부가 진행효과를 보고 강도를 조절? 이 굵직한 재료를 소화하기에는 아직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 
- 경기 : 4월 실물경제지표가 모두 둔화. 작년 하반기~올해 1분기 경제지표 양호한 것은 기저효과, 부동산 사이클, 인프라 투자 등 견인, 하반기 접어들면서 이러한 기저효과 등 점차 소진되면서 경기 둔화 가능성 높아짐

Q. 중국본토증시에 비해 홍콩증시는 많이 선전해온 것 같은데, 이유는 무엇일까요?

우선 홍콩증시 외국인 비중 40%, 중국증시 5% 미만. 중국증시와 홍콩증시를 비교했을 때 유동성 측면에서 홍콩증시는 미국증시와의 연관성이 비교적 높고 펀더멘털 측면에서는 중국증시와의 연관성이 비교적 높습니다. 연초대비 상해종합지수가 0.43% 하락한 반면 홍콩항생지수는 무려 14.15나 상승한 것으로 봐서도 중국증시의 조정이 유동성 즉 자금면의 영향을 크게 받고 있다는 것을 말합니다.

Q. 홍콩증시에 대해 어떻게 전망?

단기적으로 홍콩증시는 조정 리스크입니다. 예를 들어 어제 홍콩증시는 트럼프 리스크로 인한 글로벌 증시 하락 영향으로 동반 약세(-0.62%). IT(+0.17%)를 제외한 다수 업종이 하락했습니다. 장기적으로는 아직은 저밸류 매력이 남아있습니다. 

Q. 지금까지 얘기 들어보니까 중국증시는 금융 규제 때문에 보수적으로 전망하고, 홍콩증시는 연초대비 많이 올랐는데 이제는 글로벌 이슈 때문에 조정 리스크가 있을 것 같고요. 그렇다면 이런 시점에서 투자전략은 어떻게 세워야 할지?

중국 내수주와 홍콩 IT주에 관심이 필요합니다.

- 중국 : 백주/제약/가구/신에너지차. 금한령 완화되면 공항
- 홍콩 : IT-텐센트? 스마트폰-비아적전자?,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을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입력 : 2017-05-19 09:26 ㅣ 수정 : 2017-05-19 09:26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어퍼컷
빛가람 국제전력기술 엑스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