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시사

문 대통령, 내년 6월 개헌 재확인…사드는 신중히

이대종 기자 입력 : 2017-05-19 20:03수정 : 2017-05-19 21:38

SNS 공유하기


<앵커>
이대종 기자와 좀 더 자세한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우선 민감한 사안인 개헌 이야기부터 해보죠.

문 대통령이 개헌에 대한 약속을 다시 한번 확인했어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미 대선 후보 시절부터 개헌 의사를 밝혀왔습니다.

바로 오는 2022년 대선부터 대통령 임기를 4년 중임제로 전환하겠다는 내용 등이었습니다.

시기는 내년 6월 지방선거 시점을 언급하면서, 이 때 개헌을 위한 국민투표를 하자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는데요.

오늘 그 개헌 의사를 다시 확인시켜줬습니다.

[박수현 / 청와대 대변인 : 대통령은 개헌은 대선 공약대로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 하였다. 대통령은 정치권의 개헌 논의 과정에 국민의 의견을 출실히 수렴하여 반영하고….]

<앵커>
개헌 자체에 대해서는 야당도 동의를 하고 있죠.

그런데, 문재인 대통령이 생각하는 개헌, 그리고 국회 그 중에서도 야당이 생각하는 개헌의 방향에 다소 차이점이 있다는 점도 드러났죠?

<기자>
그렇습니다. 바로 개헌특위에 대한 입장차가 드러났는데요.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국회에 개헌특위가 있는데, 정부에서 굳이 개헌특위를 다시 만들 필요가 있느냐고 물었던 겁니다.

이를 두고 문 대통령은 국회가 정말 국민적 합의를 통해서 개헌을 추진한다면 문제가 되지 않는다면서, 좀 더 포괄적 의미에 대한 합의가 필요하다고 맞받아쳤습니다.

오찬회동에 참석한 정 원내대표가 대통령의 말을 전했는데요, 한번 들어보시죠.

[정우택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국회의) 여론 수렴과정이 미진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고, 또 국회의원과 국민의 개헌 방향이 꼭 같지 않을 수도 있지 않나.]

<앵커>
개헌이 어떻게 진행되는지는 잘 살펴봐야겠네요.

외교 안보 문제와 관련된 이야기도 오갔죠?

사드 국내 배치에 대해서는 어떤 말이 오갔나요?

<기자>
원내대표들도 이 부분에 대한 문 대통령의 생각을 직접적으로 물었습니다.

정부의 사드입장을 분명히 해야 한다는 식의 건의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문 대통령은 미국과 중국에 특사가 가 있으니, 이들 특사활동의 결과 등을 보고 받고 신중하게 결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보이는 한·미, 한·중 정상회담 등도 고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이미 문 대통령은 인수위원회 격인 국정기획자문위원회나 일자리위원회를 출범시키면서 공약 실천에 속도를 내고 있잖아요?

대선 공약에 대해서는 어떤 이야기가 나왔습니까?

<기자>
이 부분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의 언급이 먼저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문 대통령이 각 당의 공통 대선 공약을 우선 추진하자고 제안을 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는데요.

각 당 원내대표들은 이에 대해서 동의를 했고요,

국회에서 이 부분에 대해서 구체적인 논의를 하기로 했습니다.

또 국회에서 검찰이나 국가정보원, 방송개혁 등에 대해서도 논의키로 했는데요.

문 대통령은 특히 국회 차원의 합의가 이뤄지기 전이라도 국정원이 국내 정치에 개입하는 것은 근절시키겠다는 의지를 강력히 표명했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지금까지 이대종 기자와 이야기 나눴습니다.   

입력 : 2017-05-19 20:03 ㅣ 수정 : 2017-05-19 21:38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