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전기차 수요 폭발적으로 증가…경기도 1년새 8배 급증

지자체마다 앞다퉈 보조금 예산 확보…경기도 "내년에 수요 더 많을 것"

SBSCNBC 입력 : 2017-06-24 15:10수정 : 2017-06-24 15:39

SNS 공유하기

전기차에 대한 소비자의 수요와 관심이 커지면서 지방자치단체에 구매보조금 신청이 쇄도하고 있다.

2016년도 전기차 보급대수(민간차량)가 241대에 불과했던 경기도의 경우 올해에는 2천대 돌파를 예약해 놓을 정도로 전기차 보급이 급증하는 추세다.

일부 지자체는 전기차 보조금 신청이 조기에 마감되자 신청기한을 연장한 뒤 신청이 저조한 시군의 물량을 가져오는 일도 벌어지고 있다.

24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에서 민간에게 보급된 전기차는 241대였으나, 올해에는 5월 말 기준 635대에 달한다.

여기에 올 하반기(7∼10월) 보급예정인 1천372대를 합하면 올 한 해 동안 경기도에는 총 2천7대의 전기차가 보급된다.

이는 지난해 보급 차량의 8.5배에 달하는 수치다.

전기차 보급사업에 참여했던 지자체도 지난해에는 수원·성남·고양 등 대도시권 12곳에 불과했으나, 올해에는 31개 시·군 모두가 참여하고 있다.

일반인이 전기차를 구매하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차량 한 대당 1천900만 원(르노삼성 트위지는 828만 원)을 지원한다.

환경부가 고시한 보급 차종은 현대차 아이오닉, 기아차 소울과 레이, 르노삼성 SM3·트위지, 닛산 리프, 한국지엠 볼트EV, BMW I3, 파워프라자 라보 등 9개 차종이다.

경기도 31개 시·군은 동일하게 500만 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2005년 12월 31일 이전 노후 경유차를 폐차하고 전기차를 구매하는 경우에는 경기도가 200만 원을 추가로 지급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현재 정부·지자체의 전기차 보조금 지원예산을 합치면 연간 3천억 원 수준이다.

도내에서는 지난해 전기차 보조금 신청이 저조하다가 올해 초부터 갑자기 관심과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전기차 보조금 예산은 지난해 시군별로 소비자 수요를 고려해 연말 본예산에서 편성했는데, 파주·광주·이천·포천·여주·양평·가평·연천군 등 8곳은 신청이 한 건도 없었다.

반면 수원시(254대), 고양시(100대), 성남시(82대), 부천시(40대), 용인시(20대)는 상대적으로 전기차에 대한 소비자의 수요가 많았다.

그러다 지난해 말부터 전기차에 대한 소비자의 인식이 개선되면서 전기차 구매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기 시작했다.

전기차의 단점으로 여겨졌던 충전소 보급이 확대된 데다 저렴한 연료비, 탁월한 주행거리 등의 장점이 부각되면서 가솔린과 디젤 차량 구매예정자 다수가 전기차로 돌아섰기 때문이다.

경기도 내에는 1천100개의 충전기가 마트, 아파트, 관공서, 단독주택 등에 설치돼 있으며, 올해 말까지 2천630개가 추가로 설치될 예정이다.

올해 초 전기차 구매보조금 신청이 폭발적으로 증가하자 도내 시·군은 추가 예산을 편성해 전기차 보조금 지원 대수를 늘렸다.

안양시는 5대에서 35대, 남양주시는 5대에서 100대, 화성시는 20대에서 70대, 양주시가 1대에서 40대로 각각 확대했다.

특히 올 초까지만 해도 전기차 보조금 신청이 한 대도 없었던 8개 시군도 10∼20대 분량의 전기차 보조금 예산을 확보했다.

이들 시군은 다음 달부터 10월까지 전기차 보조금 지원신청을 추가로 받아 구매자에게 보조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용인시는 추가로 확보한 125대분에 대한 보조금 지원신청이 접수 시작 25분 만에 마감하자 다음 달까지 한 달간 추가 신청을 받기로 했다.

추가로 필요한 차량은 신청이 미달한 다른 시군에서 가져오기로 도와 협의를 끝냈다.

소비자의 수요가 증가하면서 현대 아이오닉의 경우 신청하더라도 5∼6개월이 지나야 차를 받을 수 있을 정도로 공급물량이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경기도는 환경부와 국토교통부에 아이오닉이 빨리 출고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건의하기도 했다.

도 관계자는 "전기차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점차 높아지고 있으며, 성능 좋은 신형 전기차 출시가 예고되면서 내년에는 올해보다 더 많은 수요가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면서 "연차적으로 공영주차장이나 아파트 등에 충전 인프라를 확대해 이용자의 불편을 덜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연합뉴스) 

입력 : 2017-06-24 15:10 ㅣ 수정 : 2017-06-24 15:39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