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4개 카셰어링 업체 '불공정약관' 시정…10분 전 예약 취소 가능

정연솔 기자 입력 : 2017-07-03 20:06수정 : 2017-07-03 21:37

SNS 공유하기


<앵커>
앞으로 예약 시간 10분을 남겨두고 카셰어링 서비스를 취소해도 위약금 일부만 내면 잔액을 환불받을 수 있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최근 이용이 늘고 있는 카셰어링과 관련해 소비자에게 불리하게 작용했던 약관을 대폭 개선했습니다.

정연솔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내 카셰어링 시장은 이용고객이 500만명에 육박할 정도로 성장했습니다.

[전영진 / 카셰어링 이용자 : 가까운데 갈때 차가 필요하잖아요. 그때 차가 없으니까 그럴 때 렌트하기엔 비싸고 가까운 거리를 갈 때는 (카셰어링)이 괜찮다….]

하지만 서비스 수준은 대중화만큼 못 미치면서 이용자들의 불만도 급증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카셰어링' 소비자 불만으로 부당한 수리비 청구나 보험 미적용이 가장 많았습니다.

소비자들은 지정 업체에서만 수리해야 하고, 자세한 견적 내역도 알 수 없었습니다.

[조 모씨 / 카셰어링 이용자 : 비용적인 측면이 너무 과도한 수리가 진행되지 않았나 싶은 부분도 있고요. 제 입장에서는 통보 받는 식으로 진행(됐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쏘카 등 4개 주요 카셰어링 업체의 소비자에게 불합리한 약관 조항을 바로 잡았습니다.

이에 따라 앞으로는 차량 대여 요금의 30%를 위약금으로 내면 남은 시간과 관계없이 언제든지 서비스를 취소할 수 있습니다.

차량을 늦게 반납할 때 내는 벌칙금도 초과 시간에 따라 차등을 두는 등 합리적으로 개선됐습니다.

또, 차량 손해 보험과 사고 발생 때 수리 업체를 고객이 직접 선택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대여 기간 중에 발생한 차량 파손에도 고의나 과실 여부를 따져 배상 책임을 물도록 약관을 고쳤습니다.

[인민호 / 공정거래위원회 약관심사과장 : 아무래도 서비스가 아직은 낯선 서비스라 렌트카보다 시작을 하고 있고 급격하게 증가를 하고 있어 카셰어링을 이용하는 소비자들의 권익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

공정위는 업체들에게 이같은 내용으로 약관을 즉각 시정할 것을 명령했습니다.

또 앞으로 지속적으로 점검해 공유서비스 분야 의 불공정 약관을 시정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SBSCNBC 정연솔입니다.     

입력 : 2017-07-03 20:06 ㅣ 수정 : 2017-07-03 21:37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