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작년 세계 전기차 43%는 중국업체가 만들었다

중국 내 누적 판매량 65만대로 미국 첫 추월

SBSCNBC 입력 : 2017-07-08 16:41수정 : 2017-07-08 16:41

SNS 공유하기

지난해 중국 업체들이 전 세계 전기차(EV)의 43%를 생산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 중국은 미국을 처음으로 제치고 도로 위의 전기차가 가장 많은 나라가 됐다.

8일 컨설팅회사 맥킨지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업체들은 지난해 전 세계에서 생산된 EV 87만3천대 가운데 43%를 차지했다.

이는 순수 전기차(BEV)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량(PHEV)를 합친 수치다.

중국은 EV와 리튬이온 배터리, 전기모터 같은 부품 생산에서 시장 지배력을 넓히고 있다.

중국 정부가 연료 수입을 줄이고 공기 질을 개선하며, 현지 업체를 육성하기 위해 이 분야에 제공하는 보조금이 큰 역할을 했다.

중국 업체는 2015년에는 세계 EV 생산의 40%를 차지했었는데 1년 사이 비중이 더 늘어났다.

중국의 주요 EV 업체들은 모두 지난해 글로벌 전기차 생산업체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중국의 리튬이온 배터리 업체들도 글로벌 점유율이 지난해 약 25%로 높아졌다.

일본 업체는 점유율이 낮아졌지만, 여전히 48%로 가장 높다.

한국 업체는 27%로 비중이 늘었다.

독일과 미국이 차지하는 EV 생산 비중은 각각 23%와 17%로 큰 변화가 없었다.

하지만 이들 나라는 중국에 밀려 전기모터 생산이 소폭 감소했다.

중국은 도로 위의 EV 전체 수에서 미국을 처음으로 앞질렀다.

누적 EV 판매 대수는 지난해 65만대에 도달했다.

지난해 중국의 EV 신규 등록은 1년 전보다 70% 늘어난 약 35만대다.

이와 대조적으로 유럽 지역에서 전기차 판매는 같은 기간 7%만 늘었다.

이는 네덜란드에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의 인센티브를 줄인 영향이 컸다.

미국 내 2016년 EV 판매 대수는 16만대로 37% 늘었다.

중국은 BEV가 시장의 78%를 지배하고 있다.

유럽에서는 지난해 PHEV가 BEV를 추월했으며 미국에서도 PHEV 수요가 시장을 견인하고 있다.

중국의 전기차 판매 호조는 새 EV 모델 출시가 뒷받침했다.

지난해 중국 시장에 선보인 EV 모델은 25개다.

중국 소비자들은 다른 어느 시장보다 많은 약 75개의 EV 모델 가운데 선택할 수 있다.

중국은 절대 판매 대수에서는 압도적이지만 상대적으로는 아니다.

지난해 중국 승용차 시장에서 EV는 1.4%에 불과했다.

반면 노르웨이는 지난해 팔린 차 4대 가운데 1대가 EV였다.

노르웨이는 중국보다 후한 보조금을 주기 때문에 EV가 휘발유나 경유 차량보다 경제적이다.

네덜란드도 지난해 EV 판매가 48% 급감하기는 했지만, EV 비중이 5%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대부분의 나라에서는 EV 비중이 2% 미만이다.

독일에서는 새로운 EV 구입 인센티브 도입에도, EV 판매가 3% 늘어나는 데 그쳤다.

독일 정부와 자동차 업체는 순수 전기차 구매에 최대 4천 유로(약 530만원)를 제공한다.

한국 역시 전기차 보조금을 인상했다.

하지만 다른 몇몇 나라들은 보조금을 줄이거나 단계적으로 폐지할 계획이 있다.

중국은 2020년 이후 직접 보조금을 비금전적 인센티브로 천천히 전환할 예정이다.

중국은 현재 중형차 기준으로 전체 EV 가격의 23%를 보조금으로 준다.

덴마크, 프랑스, 포르투갈, 노르웨이 등도 보조금을 줄이거나 점진적으로 없애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입력 : 2017-07-08 16:41 ㅣ 수정 : 2017-07-08 16:41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