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시사

'베를린 구상' 본격화…정부, 北에 남북회담 제안

이승희 기자 입력 : 2017-07-17 18:47수정 : 2017-07-17 18:47

SNS 공유하기


<앵커>
정부가 북한에 이산가족 상봉 행사 개최를 위한 적십자 회담과 남북 긴장완화를 위한 군사회담을 제안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달초 독일에서 밝힌 이른바 '베를린 구상'에 따른 것인데요.

특히 군사회담에선 확성기 방송과 같은 적대행위를 중단하자는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이승희 기잡니다.

<기자>
정부가 남북 회담을 위한 실무접촉을 갖자고 전격 제안했습니다.

대한 적십자사는 다음달 1일 이산가족 상봉 행사와 성묘 방문 등을 논의하기 위한 남북 적십자 회담을 열자로 북측에 제안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일 베를린 구상을 통해 이산가족 상봉행사 재개를 북한에 제의한데 따른 후속 조치입니다.

[김선향 / 대한적십자사 회장 권한대행 :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 등 인도적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적십자회담을 가질 것을 제의합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도 입장 발표를 통해 북한이 진정으로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추구한다면 우리의 진정성 있는 제안해 호응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도 오늘(17일) 오전 9시 남북 군사회담을 개최하자고 북측에 제의했습니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오늘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남북이 적대 행위를 중단하기 위해 오는 금요일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에서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갖자고 제안했습니다.

우리측 제안에 대해 북측 반응은 나오지 않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북측이 우리측 제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용현 /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비판을 하면서도 남북 관계 개선의 여지는 열어놓는 그러한 수위조절을 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북한이 국방부 제안을 수용할 경우, 남북은 지난 2015년 12월 군사 당국자 간 공개 접촉 이후, 1년 7개월여 만에 대화에 나서게 됩니다.

SBSCNBC 이승희입니다. 

입력 : 2017-07-17 18:47 ㅣ 수정 : 2017-07-17 18:47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민앤지 휴대폰간편입력 이벤트 자유이용권S 선착순 300명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