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정부 "급전 지시 대상, 일반 가정으로 확대"

장지현 기자 입력 : 2017-08-10 20:24수정 : 2017-08-10 21:06

SNS 공유하기


<앵커>
전기 사용을 줄이라는 정부의 급전 지시를 놓고 탈원전 정책을 밀어붙이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급전 지시 대상을 기업 뿐 아니라 일반 가정으로까지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장지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인천에 위치한 현대제철 공장.

지난 7월 12일과 21일 발동된 정부의 급전지시를 모두 받았습니다.

각각 3시간 동안 5개 전기로 공장을 번갈아가면서 중단했고 총 600MW 전력을 감축했습니다.

현대제철이 사전에 정부와 급전지시에 따르겠다고 약속하고 수요자원, DR시장에 참여했기 때문입니다.

2014년 도입된 DR제도는 사전 계약을 통해 기업들이 정부의 전력 사용 축소 요구가 있을 경우 여기에 응하고 정부는 그 대가로 보조금을 지급하는 제돕니다.

잇따른 급전 지시를 두고 탈원전 반대 측에서 전력수급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냔 지적이 나온 데 이어 잦은 공장 가동 중단으로 기업들의 불만도 커지고 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정부가 DR시장은 자발적이며, 발전소 건설보다 전력확보에 효과적이라며 대응에 나섰습니다.

[이인호 /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 저희가 확보한 감축용량이랄까요, 원전으로 치면 3~4기 규모로 해당이 된다(고 보고 있습니다). 실제로 발전소를 짓지 않고도 실제 발전소를 지은 것 같은 효과를 누릴 수 (있습니다)]

특히 기업 뿐 아니라 일반 가정이나 상가 등도 포함시켜 DR시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이인호 /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 제조업체, 기업뿐 만이 아니고 상가나 가정까지도 확대,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올해 2만5천여 가구를 대상으로 시험 운영한 뒤 내년부터 시범 사업에 나설 계획입니다.

SBSCNBC 장지현입니다.  

입력 : 2017-08-10 20:24 ㅣ 수정 : 2017-08-10 21:06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