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원전 2기 규모 '전력 예비율 낮춘다'…탈원전 꿰맞추기?

장지현 기자 입력 : 2017-08-11 20:19수정 : 2017-08-11 21:15

SNS 공유하기


<앵커>
정부가 앞으로 15년동안 우리나라의 전력 수요를 전망하는 전력수급계획 초안을 공개했습니다.

2030년까지 전력 설비 예비율을 최대 2%포인트 낮추기로 했는데 탈원전 정책과 맞물려 또다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장지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8차 전력 수급 계획을 수립하는 전력 정책 심의위원회는 오는 2030년 전력 예비율이 현행 22%에서 20%로 최대 2%포인트 떨어진다고 전망했습니다.

[김진우 / 전력정책 심의위원장 : 예비율이 1%포인트 감소한 경우에 약 1000MW 발전소 1기를 건설하지 않아도 (됩니다) 1000MW급 원전 1기를 건설하지 않으면 4.5조원을 아낄 수 (있습니다)]

전력 예비율은 발전소 고장과 정비 등 비상상황을 대비해 얼마나 여유 발전 설비를 확보했느냐를 의미합니다.

예를 들어 전력 예비율이 20%라는 건 최대 전력 수요가 100일 경우 전체 발전 설비 용량이 120이라는 뜻입니다.

앞서 위원회는 지난달 2030년 전력수요 전망치를 내놓으면서 경제성장률 하락을 이유로 기존보다 수요 전망치를 11.3기가와트를 줄였습니다.

원전 11기 규모에 해당 하는 전력량입니다.

앞으로 전력 사용량이 줄어들 것으로 보고 여유로 확보해야하는 전력도 낮춰 잡은겁니다.

[에너지 업계 관계자 : 앞으로 4차 산업 혁명이 진행됨에 따라서 전력 수요가 예상보다 훨씬 더 증가할 수 있는데 거기다 설비 예비율까지 낮춰 잡았으니까 나중에 굉장히 큰 전력 수급 불안정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특히 탈원전 반대 측에선 이번 전망치가 원전 건설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합니다.

[주한규 /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 : 원전을 건설하는데 10년 정도 걸리는데 앞으로 먼 전망에 설비를 낮춰 잡으면 지금 안 해도 된단 얘기잖아요. 이번 목표는 원전을 안 짓겠다는 얘기고요.]

심의위원회는 올해 안에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안을 확정할 계획입니다.

SBSCNBC 장지현 입니다.  

입력 : 2017-08-11 20:19 ㅣ 수정 : 2017-08-11 21:15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어퍼컷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