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시사

‘언니는 살아있다’ 다솜, 악녀의 헉소리 나오는 자태

강경윤 기자 입력 : 2017-08-12 12:55수정 : 2017-08-12 12:55

SNS 공유하기

이미지[SBS funE l 강경윤 기자] SBS ‘언니는 살아있다!’의 김다솜이 순백의 웨딩드레스 자태를 뽐냈다.

SBS ‘언니는 살아있다!’(김순옥 극본, 최영훈 연출) 김다솜의 웨딩드레스 촬영 비하인드컷이 공개돼 시선을 모았다. 김다솜은 상체가 살짝 드러나는 시스루 디자인에 순백색 하트 드레스를 선보여 우유 빛깔 피부와 절묘한 조화를 이뤘다. 이토록 아름다운 악녀가 있을까 싶을 정도로 독보적인 여신 미모를 과시했다.

이에 김다솜은 “2012년 뮤직비디오 촬영 때 웨딩드레스를 입어본 후 드라마에서 웨딩드레스를 입은 건 처음이어서 많이 떨리고 흥분되었다”고 촬영 소감을 전했다.

공개된 사진과 같이 양달희(김다솜 분)는 12일 방송에서 구세준(조윤우 분)과 드디어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세라박이라는 이름으로 신분 세탁을 한 달희는 거짓 인생을 살면서 불안과 협박 속에서 살았다. 그러나 구세준과 결혼하면 공룡그룹의 며느리로서 진짜 신분 상승을 할 수 있기에 “이번 고비만 잘 넘기면 행복 시작이야!”라고 ‘결혼’에 대한 야심을 보였던 상황.

한편, 자신의 계획대로 순탄할 줄 알았던 결혼이 세라박 친모 비키의 등장으로 커다란 장벽에 부딪힐 것으로 보여 이 결혼식이 무사하게 치뤄질 수 있을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른다.

사진을 보면, 환하게 웃어야 할 신랑 신부임에도 불구하고 구세준과 양달희의 표정은 어둡고 긴장감이 역력하다. 특히 달희의 얼굴 한 켠에는 누군가에게 쫓기는 듯한 공포까지 서려있다. 단지 환하게 웃으면서 만족스러운 듯 박수 갈채를 보이는 이는 세준 친모 이계화(양정아 분) 뿐이다.

온가족 축복 속에서 치뤄져야 할 달희와 세준의 결혼식이 해피엔딩일지, 새드엔딩일지  관심을 모으는 ‘언니는 살아있다!’는 12일 토요일 밤 8시 45분에 2회 연속 방송된다.
이미지kykang@sbs.co.kr 

입력 : 2017-08-12 12:55 ㅣ 수정 : 2017-08-12 12:55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어퍼컷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