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시사

文 대통령, 대북 '투트랙' 전략…"북한 제재 공조·러와 극동개발"

이한라 기자 입력 : 2017-09-08 10:04수정 : 2017-09-08 10:34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이슈&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 방문 일정을 마치고 어제(7일) 귀국했습니다.

이번 순방에서 문 대통령은 대북 압박에 대한 동참을 호소하는 한편 러시아와의 동시다발적 경제협력 방안을 제안했는데요.

문 대통령의 이번 순방 성과와 앞으로 남은 과제를 취재기자와 함께 짚어보겠습니다.

이한라 기자, 문 대통령의 이번 러시아 방문, 역대 대통령 가운데 가장 빨랐죠?

<기자>
네, 현재 사드배치 등으로 중국과는 긴장 관계가 형성돼있고, 일본과는 위안부 문제 등 민감한 외교 현안들이 복잡하게 얽혀있는데요.

이런 가운데 최근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강행하면서 이번 문 대통령의 러시아 방문은 외교적으로 상당히 중요한 상황이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선 러시아 방문 이틀 동안 북한에 대한 각 국가들의 제재 동참을 호소했는데요.

각국 정상들과의 회담마다 북한에 대한 원유 공급 중단의 중요성을 거듭해서 강조했습니다.

특히 러시아에는 적극적으로 협조를 요청했는데요.

<앵커>
그런데 거절당했잖아요?

<기자>
네, 푸틴 대통령은 북한의 핵 보유에는 반대한다는 입장이지만 원유 공급을 중단하는 등 일방적인 압박으로는 북한을 포기시킬 수 없다며 사실상 거절의사를 밝혔는데요.

문 대통령이 거듭해 러시아의 지지를 요청했음에도 실질적인 답변은 얻지 못했습니다.

<앵커>
중국에 이어 북한 제재의 키를 쥐고 있는 러시아를 설득하는 일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상황인데요.

이번 방문의 주목적이기도 했고요. 결과는 결국 빈 손인 건가요?

<기자>
러시아가 현재 대북 제재에 부정적인 입장을 가지고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만 성과가 전혀 없다고 잘라 말하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문 대통령은 러시아에 경제협력 카드를 꺼냈는데요.

동북아 국가들과 협력해서 국동 개발을 성공시키는 일 또한 북핵문제를 해결하는 근원적인 해법이라며 남북러, 3국가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그리고, 그 시작으로 우리와 러시아의 협력사업을 우선 추진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이른바 9개 다리, 나인 브릿지 전략인데요.

가스 수입과 에너지 협력 사업을 추진하고, 한반도와 유라시아 대륙을 연결하는 철도를 구축하는 한편 북극 항로를 개척하고 새로운 공단 설립을 통해 일자리를 개발, 수산물류가공 복합단지를 조성하는 등 총 9개 분야에서 동시다발적인 협력을 이어가자는 겁니다.

문 대통령은 극동지역을 환태평양 시대를 주도하는 역동의 협력 플랫폼이라 부르고 싶다며 여건상 당장 실현은 어렵겠지만 우선 한국과 러시아가 힘을 합쳐 협력 사업을 지금 바로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일본 아베 총리와도 정상회담을 열었는데, 결과를 다시 짚어보죠.

<기자>
북한 제재에 대해 러시아에서는 긍정적인 답을 얻지 못했지만 일본으로부터는 적극적인 동참 의사를 확인했습니다.

원유공급 중단 등 지금까지보다 강력한 대북제재안이 담긴 UN안보리 결의를 추진하는 데 공조하기로 약속했고요.

더불어 중국과 러시아가 제재에 동참할 수 있도록 최대한 설득하기로 했습니다.

양 정상은 경제협력을 비롯한 양국의 발전 방안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이야기를 나눴는데요.

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고위급 협의를 재개하고 청소년·관광·문화 분야의 인적교류와 실질 협력을 가속화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도쿄에서 추진하고 있는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을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에 내년 평창동계올림픽에 방문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앵커>
이한라 기자였습니다.  

입력 : 2017-09-08 10:04 ㅣ 수정 : 2017-09-08 10:34

이한라기자 다른기사 KB국민은행, 하반기 500명 신규 채용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