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정부, 중국 사드보복 대응 수위 높인다

우형준 기자 입력 : 2017-09-13 18:18수정 : 2017-09-13 21:48

SNS 공유하기


<앵커>
정부가 세계무역기구, WTO에서 중국의 부당한 사드 보복 조치 철회를 강력히 촉구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적극적인 통상법적 대응을 위해 WTO 제소 검토 방침도 재확인했습니다.

우형준 기자입니다.

<기자>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보복 조치에 정부가 대응 수위를 높이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다음달로 예정된 세계무역기구(WTO) 서비스무역이사회에서 우리 기업의 피해가 직접적인 유통·관광분야 등에 대한 부당한 보복 행위의 조속한 철회를 촉구하기로 했습니다.

또 우리 기업의 피해가 커지고 있는데 대해 중국 관계 당국에 항의 서한도 재차 발송할 계획입니다.

강성천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차관보는 "범부처 역량을 결집해 향후 모든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국제규범 위반 소지가 있는 조치들에 대해서는 WTO 제소 등 통상법적 대응도 적극 검토해 나갈 방침입니다.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세계무역기구, WTO 제소 여부는 옵션으로 항상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카드는 일단 쓰고 나면 카드가 아니라면서 어떤 게 더 효율적일지 세밀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본부장은 새로운 통상전략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대화나 협상을 통해서도 사드 보복 해결의 실마리를 찾겠다는 입장도 내비쳤습니다.

SBSCNBC 우형준입니다.   

입력 : 2017-09-13 18:18 ㅣ 수정 : 2017-09-13 21:48

우형준기자 다른기사 한남 3구역, 건축심의 사실상 통과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어퍼컷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