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김동연 경제부총리, 靑수석·장관불러 가계부채 논의

이호준 기자 입력 : 2017-09-14 18:15수정 : 2017-09-14 22:10

SNS 공유하기


<앵커>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한국은행 총재와 경제부처 장관, 청와대 경제사회수석까지 불러, 경제현안 점검회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호준 기자, 경제부처 핵심 인사들이 모두 모였는데, 특히 어떤 분야에 대해 논의하고 있나요?

<기자>
네, 오늘(14일) 오후 3시 30분부터 정부 서울청사 10층 부총리 집무실에서 경제현안간담회가 열렸습니다.

금융위원장, 금융감독원장, 국토부 장관은 물론 한국은행 총재, 그리고 청와대 홍장표 경제수석, 김수현 사회수석이 모두 참석했습니다.

일각에서 불거진 김동연 부총리 패싱이란 말이 무색한데요.

발표가 계속 미뤄지고 있는 가계부채 종합대책에 대해 의견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회의에 앞서 김 부총리는 "가계부채는 어느 한쪽의 사안이 아닌 복합적인 문제"라며 "쾌도난마식 해결이 어렵고, 종합적이고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대책이 발표되면, 가장 큰 타격을 받는 취약자주에 대한 맞춤형 대책을 강구하고 있고, 관련 시뮬레이션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당초 지난달말에 발표한다던 가계부채 대책이 추석 연휴 이후로, 발표 시기가미뤄지고 있는데, 현재 상황에서 어떤 방안들이 담길 것으로 보입니까?

<기자>
그만큼 파장이 크기 때문에 발표 시기가 계속 미뤄지고 있다는 게 정부 설명인데요.

현재로선 신 총부채상환비율 DTI와 총부채원리금 상환비율 DSR 제도가 가장 유력한 대책으로 꼽힙니다.

신 DTI는 기존 주택담보대출이 있는 사람이 추가로 주택담보대출을 요청할 때 기존 원리금까지 더해 산출하는 게 골자입니다.

또 주택담보 대출외에 신용카드, 자동차 할부금, 마이너스 통장 대출을 합쳐, 대출 규모를 정하는 DSR 규제도 관심사입니다.

반면 아파트 중도금과 잔금 비율을 조정하는 방안이 거론되지만, 논의 과정에서 제외될 것으로 점쳐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SBSCNBC 이호준입니다.  

입력 : 2017-09-14 18:15 ㅣ 수정 : 2017-09-14 22:10

이호준기자 다른기사 9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 반토막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어퍼컷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