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산업

[단독] ‘통신비 인하 죽겠다더니’, 통신사 이자 잇속 꼼수

우형준 기자 입력 : 2017-09-14 20:24수정 : 2017-09-15 13:26

SNS 공유하기


<앵커>
여러분들도 잘 아시겠습니다만, 새정부 출범이후 통신비 인하문제를 가지고 정부와 통신사들이 얼마나 밀고당기기를 길게 해왔습니까, 결국은 통신사들이 마지못해 앓는소리를 해가면서 25%의 약정할인율을 올리는데 동의해서 결국엔 내일부터 시행이 되는건데요. 

이통사들이 뒤로는 할부이자로 잇속을 챙겨왔습니다.

계속해서 단독취재한 우형준 기자와 함께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우형준 기자, 스마트폰 요금 체계, 워낙 복잡하고 헷갈리고 해서 사실 저도 잘 모르겠어요.

그런데 휴대전화 할부금리가 6% 가량이면 너무 높은 것 아닙니까?

<기자>
네, 그렇습니다.

잠시 화면을 보시면요.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의 경우 이자가 5.9%, KT는 6.1%나 됩니다.

시중은행 대출금리가 3%대와 비교하면 거의 배가 차이 나는 겁니다. 

예를 들어 설명을 드리면요.

100만원짜리 휴대전화를 3년 할부로 구매하면 원금을 36개월로 나눠 납부한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실제로는 연 6% 정도의 이자가 붙어서 110만원에 구매하는 셈입니다.

<앵커>
휴대전화 할부금리가 저렇게나 높은 줄 몰랐어요, 은행 대출 금리보다 훨씬 높네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요즘 인터넷은행 신용대출이 2%대이니까요.

오히려 100백만원 대출받아서 저렴한 은행 이자갚으면서 일시불로 스마트폰을 구입하는 게 더 싼 셈입니다.

<앵커>
그런데 궁금한게요.

도대체 이 높은 이자의 근거는 뭔가요?

<기자>
이동통신사는 단말기할부채권을 유동화하는데 투입되는 금융비용, 그리고 고객이 단말기 대금을 내지 못할 가능성에 대비한 보험 비용 등을 다 할부이자에 포함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할부이자율을 정하는 주체는 금융사라는 이유 때문에 할부이자가 높게 책정될 수 밖에 없다고 설명합니다.

문제는 이 비용을 통신사가 떠안는 것이 아니라 소비자들에게 전가시킨다는 겁니다.

국회에서도 이 문제에 대해 들여다 보고 있는데요.

직접 들어보시죠.

[신용현 / 국민의당 의원 : 법이 개정되지 않더라도 방송통신위원회가 행정지도를 통해서 이런 것들은 충분히 개선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국감때 다시 요청할 생각이고요.]

<앵커>
바뀔 필요가 있어 보이네요.

내일부터 약정요금할인율이 25%로 늘어나잖아요?

당작 할부로 신제품 사려고 생각하시는 소비자 분들도 많으실텐데, 어떻게 해야 높은 금리 내지 않고 살 수 있을까요?

<기자>
통신사마다 다 다르기는 한데요.

통신사와 연계한 신용카드를 만들면 카드사가 할부 이자를 대신 내주는 방식도 있고요.

짧게는 10개월 무이자 프로그램이 있는 통신사도 있습니다.

그런데 취재해보니까 대리점에 가도 할부이자를 내지 않아도 되는 방법을 잘 안 알려주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리고 홈페이지에서도 찾아보기가 힘듭니다.

또, 앞서 보도에서도 설명드렸지만 신제품 사면 10만원 가량의 사은품을 준다고 하면서 사전예약을 받는데요.

할부로 사전예약하면 직접 통신사에 전화해서 일일이 따지지 않는 이상 무이자 혜택을 받을 수 없는 경우도 있습니다.

당분간은 통신사가 제대로 고지하지 않는 이상 소비자가 직접 전화해서 내는 이자가 얼마인지..
꼼꼼히 따져 볼 수 밖에 없어 보입니다.

<앵커>
어떤 물건이든 할부로 구입하면 이자를 내야 하지만 이런 식의 꼼수 이자에 대해서는 개선책이 필요해 보이네요.

우형준 기자 수고했습니다.           

입력 : 2017-09-14 20:24 ㅣ 수정 : 2017-09-15 13:26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어퍼컷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