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일자리 늘리기 집중한 정부 정책, 무색한 청년실업률…왜?

김현우 기자 입력 : 2017-09-14 20:28수정 : 2017-09-14 22:17

SNS 공유하기


<앵커>
정부의 최우선 정책, 바로 청년 일자리인데요.

공공기관, 기업들에게도 일자리 늘리기를 독력하고 있지만, 성과는 미흡합니다.

이유가 무엇인지 취재기자와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경제부 김현우 기자 나와 있습니다.

김기자, 청년 실업률이 9%대를 넘어서 좀처럼 떨어지지 않고 있죠?

정부로선 속이 좀 타겠어요?

<기자>
일자리 관련 정책이 나오고 예산이 풀리고 있지만, 효과가 나타나려면 시간이 필요해 보입니다.

예를 들어 일자리 추경의 핵심이 공무원 만2천명 채용인데, 아직 채용이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중소기업 취업을 늘리기 위한 청년 고용 장려금 제도도 나왔지만 청년들의 중소기업 선호는 여전히 낮습니다.

중소기업 현장에서는 높은 실업률에도 인력난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앵커>
김기자, 일각에선 최저임금 문제, SOC 예산 축소가 일자리에 영향을 미친다는 이야기도 있던데요.

<기자>
최저임금 인상은 실제 일자리에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인력을 늘렸다가 최저임금이 만원을 넘으면 인건비 부담이 커지기 때문에 채용 계획을 세우지 못하고 있는 기업들이 많이 있습니다.

기업들이 비용 때문에 신규 채용을 눈치 보고 있는 것입니다.

IT 기술 발달도 일자리를 줄이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은행 업무가 온라인화 되면서 시중은행들이 점포를 줄이고 있는데요.

그 만큼 일자리도 줄어드는 셈입니다.

제조업, 서비스업의 경기가 부진한 것도 높은 실업률의 원인입니다.

SOC 예산 축소는 내년에 벌어질 일이기 때문에 이것 때문에 청년 실업률이 높아졌다는 주장은 과장된 측면이 있습니다.

<앵커>
관심사는 언제쯤 일자리 숨통이 터질 것이냐인데, 어떻게 보시나요?

<기자>
최근 대기업들이 투자를 늘리고 있어 연말에는 청년 고용 사정이 나아질 것이라는 전망도 있습니다.

현장의 목소리 한번 들어보시죠.

[중소기업관계자 : 올해 하반기부터는 좀 좋아진다고 해서 저희도 채용을 좀 늘리려고 하고 있습니다. 요즘에 (대기업들이) 투자를 좀 하는 추세고요 인력 창출도 많이 하려고 하니까 저희도 조금씩 좋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자동차 등 전통 주력업종이 부진하고  북핵리스크, 중국 사드 보복 등 예측하기 힘든 경제 변수들이 많아 실제로 연말에 좋아진다고 단정하기는 어렵습니다.

미래 전망이 불투명하면 기업들도 채용을 결정하기가 어려워지기 때문입니다.

청년 실업 문제의 가장 큰 해법은 역시 경제 호전이라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앵커>
네, 김현우기자 이야기 잘 들었습니다.   

입력 : 2017-09-14 20:28 ㅣ 수정 : 2017-09-14 22:17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어퍼컷

주요 시세

핫포커스

민앤지 휴대폰간편입력 이벤트 자유이용권S 선착순 300명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