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경제

지역인재 공공기관 취업 문 넓어지나

강예지 기자 입력 : 2017-09-19 20:11수정 : 2017-09-20 14:53

SNS 공유하기


<앵커>
앞서 보신 것처럼 한국전력공사, LH 등 지방으로 이전한 공공기관은 내년부터 이전 기관이 위치한 시, 도지역 대학 출신을 뽑아야 합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와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경제부 강예지 기자 나와있습니다.

<앵커>
강예지 기자, 먼저 지역인재를 의무적으로 채용하는 공공기관이 얼마나 됩니까?

<기자>
전남에 있는 한국전력공사, 대구에 한국감정원 등 혁신도시 등 지방으로 이전한 공공기관 109곳이 대상입니다.

참고로 지난해 이들 기관에서 만여명을 채용했는데요, 대략 1300여명, 13% 가량이 지역인재로 채용됐습니다.

<앵커>
이번에 정부가 내놓은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에 따르면 만명을 채용하면 3천명을 지역인재로 뽑는다는 것인데, 언제부터 시행되는 건가요?

<기자>
우선 법을 고쳐야 합니다.

이전에도 지방에 내려간 공기업들은 지역인재채용을 하도록 돼 있는데요, 바로 혁신도시특별법에 따른 것입니다.

현재는 '권고'로 돼 있는데, 이걸 법을 고쳐, '의무화'로 바꿔야 합니다.

법 개정을 거치면 대략 내년 1월부터는 시행이 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역인재 채용은 지난 2013년부터 도입됐는데요, 권고 사항이다보니, 기관별로 편차가 컸습니다.

실례로 지난해 울산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은 채용인원 800명 중 7%, 60명 정도를 지역인재로 뽑은 반면 부산에선 360여명의 직원을 채용하면서 100명이나 지역인재를 뽑았습니다.

공공기관 의지에 따라,,편차가 크다고 보고 정부가 권고 조항을 의무채용으로 바꾸고, 공공기관 평가에도 적극 반영키로 한 것입니다.

<앵커>
지방에서 자랐지만 서울에서 대학을 나온 경우가 많은데요, 이번에 지역인재 의무화 조건에 따르면 지역인재로 보기 어렵다면서요?

<기자>
네, 언급하신대로 지방에서 성장한 뒤 서울에서 대학을 나온 사람은 지역인재에서 제외되고,

서울에서 고등학교까지 나왔어도 대학을 지방에서 졸업한 사람은 지역인재로 인정받도록 돼 있습니다.

정부도 이 같은 지적을 알고 있는데요, 다만 혁신도시를 만들고 지역인재 제도를 두는 취지가 지방대학을 활성화해 서울과 지방 사이에 불균형을 해소하는데 있다는 점을 이해해 달라는 게 정부 설명입니다.

<앵커>
그런데 강기자, 원주나, 울산, 대구광역시 등 혁신도시 부근에 있는 대학생들 입장에선 취업에 숨통이 터진 것은 분명해 보이는데요.

<기자>
네, 공기업 취업이 상대적으로 수월해진 것은 맞습니다.

다만 공기업들마다 경쟁력이 떨어지는 지역인재를 비중을 맞추기 위해 반드시 뽑겠다는 입장이 아니기 때문에, 일정 수준 이상의 경쟁력은 갖춰야 합니다.

반대로 일부에선 공기업 경쟁력이나 인력수급에 어려움이 예상된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실례로 울산의 경우 혁신도시에만  공기업은 한국석유공사, 한국에너지 공단, 한국동서발전, 근로복지공단 등 7곳에 달합니다.

반면 울산시 내 대학은 울산대학교와 울산과학대학교 2곳 정도입니다. 지역인재 채용에 해당하는 인재를 두 대학에서만 뽑아야 하는데, 자연스럽게 수급과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어려움이 뒤따를 것이란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해당 지역의 졸업생뿐 아니라 일정 기간 이상 거주한 사람 등 요건을 보완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앵커>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 반가운 소식입니다만 제도가 자리잡기까지 적잖은 시행착오가 예상되는군요.

강예지 기자, 이야기 잘 들었습니다.

입력 : 2017-09-19 20:11 ㅣ 수정 : 2017-09-20 14:53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어퍼컷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