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부동산

‘세금 폭탄’ 초과이익환수제 피하자…강남 재건축 ‘속도전’

강예지 기자 입력 : 2017-10-11 11:42수정 : 2017-10-11 11:42

SNS 공유하기


■ 경제와이드 백브리핑 시시각각

<앵커>
서울 서초와 송파 등 강남권 재건축 단지들이 사업시행인가를 받고 시공사를 선정하는 등 사업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내년 1월 재건축으로 얻은 초과 이익에 최대 50%의 세금을 부과하는,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를 피하기 위해섭니다.

취재기자 연결돼있습니다.

강예지 기자, 강남권 재건축 단지들이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고요?

<기자>
네, 재건축 최대어로 꼽히는 서울 서초구 반포주공 1단지 1, 2, 4주구가 대표적인 예입니다.

해당 조합은 지난달 27일 사업시행인가를 신청한 지 7주만에 서초구청으로부터 인가를 받았습니다.

통상 인가를 받는 데 3개월 정도 걸리는 점을 감안할 때 속도가 상당히 빠르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지난달 같은 반포주공1단지의 3주구, 신반포 3차와 경남아파트, 신반포 14차, 송파구의 잠실진주아파트 등이 예상보다 빨리 사업시행인가를 받았습니다.

<앵커>
조합들이 이렇게 재건축 사업을 서두르는 이유는 뭔가요?

<기자>
내년 1월 1일부터 부활하는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를 피하기 위해서입니다.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는 재건축으로 얻은 조합원당 평균 이익이 3천만원을 넘을 경우 초과금액의 최대 50%를 세금으로 내는 제도입니다.

최근 집값이 크게 오른 강남권의 경우, 가구당 세금이 수천만원에서 수억원에 달할 거라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어 조합으로서는 발등에 불이 떨어진 셈입니다.

현재 자유한국당 등 야당 국회의원들이 제도 시행을 유예하는 내용의 개정안을 발의했습니다만,

국토교통부는 내년 1월 유예없이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를 시행할 방침으로 알려졌습니다.

지금까지 SBSCNBC 강예지 입니다.   

입력 : 2017-10-11 11:42 ㅣ 수정 : 2017-10-11 11:42

SNS 공유하기

많이 본 기사

주요 시세

핫포커스

공지사항 더보기